인터뷰

<브로드웨이 42번가> 대한민국 꽃중년, 박상원

작성일2009.07.03 조회수9410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공연 삼일 전에 주연배우가 펑크를 낸 거예요, 삼일 동안 밤새 연습해서 오른 무대가 제 첫 무대였죠.”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에 나오는 시골처녀 페기소여의 성공스토리와 닮은 우여곡절 데뷔 스토리, 배우 박상원의 아찔한 데뷔 이야기 이기도 하다.

“뮤지컬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에서 유인촌 선배 역할이 펑크가 난 거에요. 빌라도 역할을 할 수 있겠냐고 공연 삼 일 전에 연락이 왔어요. 당시에 제가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의 모든 노래와 춤을 다 외우고 있었거든요, 무조건 할 수 있다고 했죠. 그 때 제가 대학교 2학년 이었는데, 정말 삼일 동안 단 한숨도 안자고 계속 연습하고 무대에 올랐어요. 지금 <브로드웨이 42번가>에 나오는 페기소여를 보면 30년 전 무대에 처음 오르고 싶었던 모습이 생생하게 떠올라요. 연습할 때 마다 뭐든지 다 할 수 있다고 외쳤던, 무대에 미쳐있던 그 때요.”

그의 데뷔는 뮤지컬이지만, 사람들은 그의 브라운관 속 모습을 먼저 떠올린다. ‘여명의 눈동자’의 하림, ‘모래시계’의 "금방 끝날거야"라는 대사로 함축되는 따뜻한 우석을 통해 ‘대한민국 여자들이 잡아야 할 남자의 표본’ 이미지로 자리 잡혀있다. 신사적인 그의 이미지는 신사복 CF까지 차지하는 우월함을 보여줬고, ‘미워도 다시 한 번’을 통해 꽃중년의 이미지를 다진 그는 한 설문조사에서는 ‘꽃 보다 남자’ 중년버전의 지후선배(김현중)로 꼽히기도 했다. 최근 3년의 공백은 있었지만 <가스펠> ,<벽을 뚫는 남자>등을 통해 꾸준히 무대에 올랐고 배우 남경주와 ‘박앤남 공연제작소’까지 운영하고 있는 그가 냉철한 카리스마를 가진 연출가 줄리안으로 뮤지컬 무대에 선다고 했을 때 ‘박상원 뮤지컬 외도’라는 기사를 낸 기자의 사전조사 미흡을 탓할 수 만은 없는 듯 하다.

“TV 속 이미지가 강렬한 건 감사한 일이죠. 그 만큼 많은 분들이 저에게 박수를 보내주고 계신 거니까요. 뮤지컬은 제가 하고 있는 일의 연장선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장르를 넘나드는 도전, 복귀라고 구분 지어서 생각하지 않아요. 제가 현대 무용 남자 1호 무용수거든요. 무용수들은 발레면 발레, 현대무용이면 현대 무용 이렇게 자기 전공 분야에 한 가지에 몰두하지만 전 연기도 하고 무용도 했기 때문에 정말 다양한 무대에 오를 수 있었거든요. 한국무용은 창무회, 발레는 발레블랑, 현대무용은 박명수 무용단, 안애순 무용단 등 오르지 않았던 무대가 없어요. 제가 가진 연기라는 특기를 가지고 다양한 변신을 할 수 있는 건 정말 행운이죠. 그런데 제가 처음에 무용한다고 했을 때 참 많은 분들이 색안경을 끼고 보긴 하더라고요(웃음). 오죽하면 저희 어머니도 제가 빨랫감으로 스타킹만 줄줄이 가져오니까 ‘군대까지 갔다 와서 뭐 하는 거냐’고 속상해하시고 그랬으니까요. 편견과 싸우는 게 참 힘들었는데, 당시 경험들이 지금 저에게 가장 큰 무기가 됐죠.”


무대에 오르기 전 긴장감이 바로 젊게 사는 비결이라고 말하는 박상원이 뮤지컬 무대 예찬론을 펼친다.

“현장에서 관객들과 주고 받는 그 순간은 재생할 수 없잖아요. 순간 밖에 없는 그 시간을 관객과 배우가 공유할 수 있다는 건 무대의 큰 매력이에요. 그리고 충분한 시간을 투자해서 연습 해야 좋은 결과가 나온다는 정직함도 매력이죠. 2시간의 무대는 몇 달을 연습하지 않고서는 오를 수 없거든요. 무대에 오르기 전 그 팽팽한 긴장감이 있어서 참 좋아요, 연습실에 있으면 마치 제가 펄펄 살아서 날뛰는 생선이 된 기분이 들어요. 게다가, <브로드웨이 42번가>의 앙상블 친구들이 탭댄스를 춰서 그런가, 다들 날씬하거든요. 그러니 제가 연습실에 열심히 나올 수 밖에요(웃음). ”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의 초짜 막내였던 그가 30년이 지난 지금 대스타가 되었고, 꽉 채운 오십이 되어 웬만해선 꿀리지 않는(?) 나이까지 갖게 됐다. 현재 촬영중인 드라마에서도,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에서도 가장 고참이다.

"고참이긴 해도 하루하루 후배들에게 배워가는 게 훨씬 많아요. 특히 뮤지컬이라는 장르는 성실하지 않으면 도태되기 때문에 다들 열심히 하거든요. 존경할만한 후배들이 참 많아요. 제가 선배로서 후배들에게 강조하는 점은 딱 하나에요. ‘간지나는 배우가 되자’ 그러려면 ‘미친놈, 미친년이 되어야 한다’라고. 항상 열정적으로 미쳐있는 모습으로 살자고 말하죠. 제 스스로도 항상 하는 말입니다.”

<브로드웨이 42번가>를 통해 ‘뮤지컬적 상상, 창조적 망상’에 빠져 산다는 박상원에게 <브로드웨이 42번가>가 하반기 최대 기대작 뮤지컬으로 꼽힌다는 말을 건네자 "그렇죠?저도 그렇게 생각해요"라며 특유의 살인 미소를 보인다.

“이 작품은 시작 전 부터 지인들이 제발 꼭 하라고 난리였어요(웃음). 특히 경주(남경주)가 놓치지 말라면서 강력 추천 해줬습니다. <브로드웨이 42번가>는 뮤지컬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정석을 걷고 있는 뮤지컬이기 때문에 스스로도 망설임이 없었죠. 볼거리가 화려하고, 단순한 줄거리지만 선명한 이야기가 있어서 전달하는 메시지는 굉장히 강력해요. 공연이 끝나고 났을 때 관객들의 가슴에 남는 메시지는 아주 깊고 강력할 겁니다.”

박상원의 자신감 있는 목소리에, 배우의 간지가 넘쳐흘렀다.


글: 강윤희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kangjuck@interpark.com)
사진: 클립서비스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