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사심 인터뷰, <펌프보이즈> 신인배우 황동현

작성일2009.07.06 조회수12068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신인 배우 황동현. 뮤지컬 <펌프보이즈>의 주역을 한 번에 꿰찬 당돌함, 오른손에 볼펜, 왼손엔 대본을 꼭 쉬고 다니는 성실함, 무엇보다 강력한 무기는 ‘누나 믿지?’라는 말을 절로 뿜게하는 만화 '너는 펫'에서 갑툭튀(갑자기 툭 튀어나옴)한 애완남의 페이스! 똘망똘망, 말똥말똥한 두 눈을 껌뻑이며 인터뷰 30분 전부터 기자 누나를 기다렸다는, 이 남자의 이야기에 어찌 귀 기울이지 않겠는가!

<펌프보이즈>가 첫 번째 뮤지컬이라고 들었어요.
네, 제 생애 두 번째 작품이기도 해요. 호위무사로 출연했던 영화‘쌍화점’이 첫 번째 작품이고요, 뮤지컬은 처음이에요.

오디션을 통해서 캐스팅 된거죠?
제작사 쪽에서 먼저 연락이 왔어요. 먼저 연락이 온 거니까 무조건 되는 건 줄 알았는데, 저 말고도 많은 분들이 오디션을 보러 왔더라고요(웃음). <펌프보이즈>는 배우들의 직접 연주도 하는 콘서트형 뮤지컬이거든요. 오디션에서도 노래 부르면서 피아노도 치고, 기타도 연주하고 그랬어요. 정말 운이 좋았던 것 같아요, L.M에 (임)형준이 형하고 더블캐스팅 된거거든요, 큰 기회를 잡을 수 있어서 정말 영광이죠, 정말 많이 배우고 있어요.


뮤지컬이 처음인데 힘들지 않아요?
솔직히 ‘아, 그냥 드라마 할 걸’하는 생각이 많았어요. <펌프보이즈>와 비슷한 시기에 오디션을 봤던 드라마에서도 같이해보자는 연락이 왔거든요. 전 당연히 먼저 캐스팅 됐던 게 뮤지컬이니까 망설임 없이 뮤지컬을 한다고 했거든요. 근데 뮤지컬이 아뿔싸, 싶을 정도로 힘들더라고요. 노래, 안무, 대사, 연기 이런 거 저런 거 한꺼번에 다 하려니까 힘들고 생소한 환경도 힘들고. 그래도 연출가인 (임)철형이형, 형준이 형, (정)상훈이 형이 조언도 많이 해주고 여러가지로 도와주셨어요. 지금은 연습실에 휴가오는 기분으로 와요.

연습실 분위기가 좋을 것 같아요
정말 좋아요. 형준이 형이 “우리는 댄스 뮤지컬이야!”라면서 연습실에서 항상 새로운 댄스를 보여주시고, 워낙 극이 재미있어서 연습 하는 내내 즐거워요. 처음엔 코앞에 있는 관객들 앞에서 연기를 한다고 생각하니까 숨이 콱 막혔는데 지금은 제 에너지를 다 보여준다는 생각을 하니까 즐거워요. 연습의 힘이 무섭잖아요, 처음에 안 되던 춤 동작이 되고, 노래가 되고. 성취감은 정말 말로 다 못해요. 요즘도 잘 안 되는 동작이 있을 때는 ‘그래, 될 거야!’하고 열심히 해요, 지금은 제 매력을 관객들에게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이 가장 커요.

첫 무대인데, 자신감이 넘치네요.
처음에는 두렵고 어려웠죠. 오죽하면 도망가고 싶고, 다른 선택을 할 걸 하는 생각을 했겠어요. 두 달 넘게 오전 10시부터 밤 11시까지 하루를 꼬박 대학로 연습실에서 보내고 있거든요. 그 만큼 제가 부족하다는 말이죠. 선배님들 연기하는 거 보면서 배우기도 바빠요(웃음). 그런데 그 시간들이 지겹지 않고 즐거워요. 즐기는 사람을 당해낼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하잖아요, 연습실에서 즐기는 우리의 모습 자체를 무대에서 고스란히 보여주면 된다는 생각이에요.

뮤지컬에서 계속 볼 수 있어요? 앞으로의 꿈은?  
그럼요. 장르를 정하거나, 작품, 배역을 구분 짓고 싶지는 않아요. 아직 배우라는 타이틀도 굉장히 어색하거든요(웃음). 이제 막 시작했으니까 곧은 길, 굽은 길 다 걸어가야죠. 배우 박해일 선배님처럼 캐릭터에 따라서 완벽하게 변신하고 싶어요. 아, 아직 선배님이라고 부르기도 어색해요. (어색한 듯...한참 동안 살인미소를 보여줬다.)

생애 첫 관객들에게 한마디.
첫 무대인 만큼 정말 열정적으로 준비하고 있어요. 후회하지 않을 재미가 가득 하니까 꼭 공연장으로 오셨으면 좋겠어요(웃음). 참, 오늘 생애 첫 인터뷰였는데. 저 잘한건가요?


글: 강윤희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kangjuck@interpark.com)
사진: 다큐멘터리 허브(club.cyworld.com/docuherb)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댓글 목록

전체댓글 수 1
  • *** 2009.07.07 사심인터뷰 잘 보았습니다. 앞으로도 이런 사심 가득한 인터뷰 대환영이요~
처음 페이지 이전 페이지1 다음 페이지 마지막 페이지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