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보기

20주년 맞은 ‘베르테르’ 리뷰…여전히 아름다운 뮤지컬 X 신예 나현우의 발견

작성일2020.09.09 조회수4095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사랑하고 있다면 마음을 불태우세요. 망설이다 지체하면 사랑은 가버리죠”

베르테르의 뜨거운 사랑이 가을의 시작을 알렸다. 뮤지컬 ‘베르테르’가 지난 9월 1일 개막했다. 독일의 대문호 괴테의 소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을 원작으로 한 ‘베르테르’가 20주년 기념 공연으로 돌아왔다.

뮤지컬 ‘베르테르’는 관객의 힘을 다시금 느끼게 해주는 공연이다. 2000년 초연 당시 유례없는 팬덤을 형성했으며, 공연이 무산될 위기 속에서도 팬들의 자발적인 모금으로 다시 일어섰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는 어지러운 이 시국, 어렵게 돌아온 공연을 위해 관객들은 열렬한 박수로 화답했다.

한 편의 수채화 같은 ‘베르테르’는 서정적인 음악과 배우들의 열연으로 여전히 아름다웠다. 초연부터 깊은 인상을 남긴 음악은 피아노와 현악기로 이뤄진 오케스트라 구성 덕분이다. 애잔하고 깊이 있는 선율은 드라마를 극대화했다. ‘자석산의 전설’, ‘어쩌나 이 마음’, ‘우리는’, ‘뭐였을까’ ‘하룻밤이 천년’, ‘내 발길이 붙어 뗄 수가 없으면’ 등 공연장을 나서도 귓가를 울리는 노래의 멜로디와 가사들은 첫사랑의 벅찬 감정을 이끌어내는 일등공신이다.
 



올 초 방송된 앙상블 오디션 프로그램 ‘더블 캐스팅’을 통해 첫 대극장 타이틀롤을 맡게 된 신예 나현우의 발견은 큰 수확이다. 뮤지컬에서 베테랑 배우들의 노련한 연기를 보는 재미도 있지만 보석이 될 원석의 배우를 발견하는 기쁨도 크기 때문이다. 나현우의 연기와 노래는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을 기대케 했다. 베르테르는 롯데에 대한 설렘, 열정, 갈망, 고뇌 등의 복잡한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해야 하는 역할이다. 나현우는 연출가 조광화의 표현처럼 ‘옛 생각나게 하는 사춘기’ 베르테르처럼 불완전하지만 그 존재 자체로 빛나는 풋풋한 베르테르를 연기했다. 커튼콜 때 울먹이며 관객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그의 모습이 극중 마지막 선택을 하는 베르테르의 뒷모습과 겹쳐지며 오래도록 기억에 남는다.
 





사랑스럽고 밝고 고운 롯데 역의 이지혜는 더 깊어진 감성으로, 알베르토 역의 이상현은 뿌리 깊은 나무처럼 든든하게 작품에 스며들었고, 베르테르의 조언대로 사랑에 마음을 불태우는 카인즈 역의 송유택도 존재감을 빛냈다. 

‘베르테르’를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엄기준을 비롯해, 2015년 시즌에 함께한 규현. 그리고 이번에 처음으로 캐스팅된 카이, 유연석, 김예원, 박은석, 임준혁이 펼쳐낼 새로운 ‘베르테르’의 무대도 궁금해진다.

뮤지컬 ‘베르테르’는 11월 1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만날 수 있다.

+  뮤지컬 '베르테르' 티켓 예매 ☞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CJ ENM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