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보기

국립극단, '온라인 극장' 시범 운영 나선다...첫 작품은 '불꽃놀이'

작성일2020.09.10 조회수939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국립극단(예술감독 이성열)이 오는 25일 ‘온라인 극장’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그 첫 순서로 유료 공개되는 작품은 신작 '불꽃놀이'(작 김민정, 연출 남인우)다.
 

국립극단이 신작을 온라인에서 개막하는 것은 70년 역사상 처음이다. 국립극단은 명동예술극장, 백성희장민호극장, 소극장판에 이은 네 번째 극장으로서 ‘온라인 극장’을 정착시켜 운영할 계획이다.


온라인관람권의 시범 가격은 2,500원으로, 17일부터 국립극단 홈페이지 및 인터파크에서 공연 티켓과 동일한 방식으로 구입할 수 있다. 공연은 25일과 26일 총 2회 상영되며, 관객은 예매시 관람 일시를 선택해야 한다. 관람 전일 예매자에 한해 상영 링크가 제공된다. 국립극단은 예매에 앞서 오는 11일부터 미리보기 영상, 창작진 인터뷰 등을 국립극단 유튜브 채널에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온라인 극장’의 가장 큰 특징은 취향에 따라 영상 옵션을 선택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번 시범 서비스에서는 마이크를 쓰지 않는 연극 고유의 특징으로 대사 전달이 아쉬웠던 점을 보완하기 위해 자막 옵션을 제공한다. 이밖에도 더블캐스팅일 경우 캐스팅별 영상을 제공하고, 향후 공연 특성에 따라 무대전체를 담은 풀샷 버전과 카메라의 움직임에 의한 편집 버전 중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다양한 옵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국립극단 측은 관객들이 공연의 감동을 충분히 누릴 수 있도록 ▲실제 극장 객석처럼 어둡고 조용한 환경을 조성할 것 ▲PC 모니터 활용, TV 연결 등 되도록 큰 화면으로 즐길 것 ▲배우들의 호흡까지 느끼고 싶다면 헤드폰 또는 이어폰을 사용할 것 ▲배터리 상태, 인터넷 회선을 미리 확인할 것 등의 관람팁을 제안했다.


국립극단은 비대면 시대 공연 관객 확장을 위해 ‘온라인 극장’의 시범 운영 기간을 거치기로 했다. 극단 홈페이지 회원 5만명의 관람 행태를 파악하기 위해 자체 홈페이지를 기반으로 시범 서비스를 설계했고, 관람객 대상 설문조사를 실시해 가격, 스케줄, 관람방식 등의 개선점을 적극 수렴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2021년부터는 가상 공간에 마련된 국립극단의 네 번째 극장으로서 자체 영상 플랫폼 구축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온라인 극장’을 정식으로 운영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온라인 극장'을 통해 공개되는 첫 작품 '불꽃놀이'는 국립극단 ‘우리 연극 원형의 재발견③ 하지맞이 놀굿풀굿’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그간 이자람의 '사천가', '억척가' 등에서 현대 연극과 전통연희를 접목해온 남인우가 연출을 맡았다.


2018년 시작된 ‘우리 연극 원형의 재발견’은 한국 전통 공연예술의 다양한 원형에서 한국적 연극성을 재발견하고 이를 동시대 연극형식으로 수용함으로써 한국 연극 고유의 정체성을 재확립하고자 하는 프로젝트다. 올해는 ‘굿’을 모티브로 세 편의 쇼케이스와 신작 '불꽃놀이'가 공연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방역조치 강화로 취소된 바 있다. 쇼케이스 세 편은 24일 저녁 7시 30분과 26일 오후 4시 30분에 국립극단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국립극단 이성열 예술감독은 “코로나-19로 인해 국공립공연장 휴관 조치가 장기화된 상황에서 온라인극장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 기존의 관객들 뿐 아니라 평소 물리적 거리로 인해 국립극단의 공연장을 찾기 어려웠던 지방과 해외의 관객들도 보다 편리하게 국립극단 공연을 만나고, 문화로 인한 삶의 여유와 위로를 얻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글: 박인아 기자(iapark@interpark.com)
사진: 국립극단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