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연극 ‘오펀스’ 정경순, 김뢰하, 김도빈, 최유하, 박정복, 최수진, 현석준 등 NEW 캐스팅 공개

작성일2019.07.01 조회수3188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연극 '오펀스'가 2년 만에 다시 돌아온다.
 
연극 '오펀스'는 미국의 극작가이자 배우로 다방면에서 활동을 펼치는 라일 케슬러(Lyle Kessler)의 대표작으로, 국내에서는 지난 2017년 9월 초연되었다. 이 작품은 세상과 단절되어 살아온 고아형제 형 트릿과 그의 동생 필립이 어느 날 나타난 50대 중년의 시카고 갱 해롤드를 우연히 납치해 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작가는 가정과 사회로부터 소외 당한 세 인물이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고, 외로움을 채워주며 서서히 가족이 되어가는 모습을 담았다.

극 중 형 트릿에게 납치되어 형제들과 함께 살아가게 되는 미스테리한 50대 중년의 갱 해롤드 역에는 초연 '오펀스' 당시 따뜻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와 관객과의 진실된 소통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박지일이 다시 한번 무대에 오르고, 83년 연극 '수전노'로 데뷔해 연극, 방송, 영화 등 각종 매체에서 끊임없이 활동한 정경순과 20년간 각종 영화, 드라마에서 명품 악역으로 군림하며 연극 '남자충동', '날 보러와요' 등에도 출연한 김뢰하가 참여한다.
 
충동적인 성격과 폭력적인 성향을 지닌 형 트릿 역에는 연극 '레드', '카포네 트릴로지'의 김도빈과 연극 '카포네 트릴로지', '날 보러와요'의 최유하, 연극 '거미여인의 키스', '보도지침', '알앤제이'의 박정복이 이름을 올렸다. 형 트릿의 비정상적인 집착과 보호로 세상과 단절되어 집안에서만 지내는 동생 필립 역에는 뮤지컬배우 최수진이 첫 연극 연기에 도전하며, 초연에 이어 김바다가 합류했다. 또한 뮤지컬 '해적'으로 대학로 라이징 스타로 주목 받고 있는 현석준이 캐스팅되었다.
 
초연 이후 2년 만에 새롭게 돌아오는 2019년 연극 '오펀스'는 젠더프리 캐스팅이 눈에 띄는 가운데, 초연에 이어 연출을 맡은 김태형은 “무대에서 인간이 전할 수 있는 가치 있는 이야기라면 그 화자가 남자인가 여자인가는 중요치 않다. '오펀스'는 위로와 격려가 전해지며 각자의 벽을 허무는 이야기이기 때문에 이것이 여성의 입을 통해 전해질 때는 또 다른 강력한 힘이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연극 '오펀스'는 8월 24일부터 11월 17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에서 펼져진다.

글: 강진이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jini21@interpark.com)
사진: (주)레드앤블루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