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슈 - 뱃보이를 사랑하는 쉐리

작성일2005.07.05 조회수10903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SES 해체 이후 일본에서,
다시 한국에서 뮤지컬 뱃보이로


< 뮤지컬 뱃보이 >는 박쥐소년의 인간세상 적응이라는 상상할 수 없는 엽기적인 소재를 가진 오프 브로드웨이의 작품이다. 이미 일본에서는 < 뮤지컬 뱃보이 >가 지난 2월 올려졌었다. 일본 도쿄를 비롯하여 오사카, 나고야 등 5개 도시를 돌면서 < 뮤지컬 뱃보이 >를 성공적으로 마쳐 관객들은 물론 뮤지컬 관계자들에게 찬사를 받은 바 있는 SES 슈가 한국의 < 뮤지컬 뱃보이 >에 전격 캐스팅 되었다.

“12월부터 연습했고 2월부터 3월까지 공연했어요. < 뮤지컬 뱃보이 >에서 쉐리 역을 맡았는데 작품 자체가 좋아서 많은 사람들에게 많은 호평과 박수를 받았던 것 같아요.”

그녀가 일본에서 활동하면서 뮤지컬 배우로 화제가 된 뮤지컬 < 동아비련 >에서 V6 멤버 이노하라 요시히노와 출연하게 된 슈는 1인 2역으로 한국어와 일본어로 무대를 사로잡았고 < 뮤지컬 뱃보이 > 제작진은 뮤지컬 배우로 손색이 없다고 판단 < 뮤지컬 뱃보이 >의 쉐리역으로 캐스팅 한 것이다. < 동아비련 >은 일본에서 11만명이 관극한 최고의 작품이 되었다.

“SES가 되기 전부터 연기하는 걸 좋아했어요. SES 멤버들을 만나서 SES로 활동했을 때도 좋았지만 전 언젠가 연극, 뮤지컬 무대에 서고 싶었었어요. 무대는 매력있는 공간이라고 생각하고 있거든요. 일본에서 활동할 때 그들의 공연 문화는 많이 발전되어 있어요. 연극과 뮤지컬을 즐길 줄 아는 것 같아요. 우리나라도 더 많이 보고 대중문화를 즐겼으면 좋겠어요.”

슈는 뮤지컬 < 동아비련 >을 통해 연기의 맛을 어떤 것이라는 것을 더욱 더 느끼게 되었고 연극이든 뮤지컬이든 무대에 설 수만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연습하면서 무대에 오르게 되었다. 그리고 한국에서 그 행운은 다시 찾아 든다. 일본에서 < 뮤지컬 뱃보이 >에 대한 찬사를 듣고 있을 때에 신시뮤지컬 컴퍼니에서는 슈가 < 뮤지컬 뱃보이 >에 쉐리로 적격이라는 판단을 내리고 캐스팅하기에 이른다.

“김수용씨를 만나기 전에는 걱정했어요. 박쥐잖아요. 몸도 유연하고 동물적이예요. 감각이나 몸동작, 연기하는 것도 모두 동물적인 감각을 지녀야 박쥐인간인 뱃보이를 할 수 있는 것 같아요. 그래서 어느 정도 소화해 낼 수 있을까 걱정을 많이 했는데 김수용씨를 만나고 나서는 그런 걱정이 없어졌어요. 첫 마음이 ‘아! 잘 해낼 수 있겠다’ 라고 생각했어요. 느낌도 좋았고 걱정도 안되더라고요.”

1주일 정도 지난 후 4일부터 뮤지컬 < 킹 & 아이 >의 연출을 맡았던 연출 샘 비브리토가 한국에 온다. 그 동안은 노래연습만 하였고 본격적으로 리딩과 동선 등의 연습에 들어가게 된다. 앞으로 1달 정도의 연습으로 그녀가 보여줄 < 뮤지컬 뱃보이 >에서 그의 여자친구 쉐리가 어떻게 나오게 될지 사뭇 궁금해 진다. 연극이든 뮤지컬이든 공부하면서 무대에 언제나 서고 싶다고 한다.

“처음에는 용기가 안 생겼어요. 배우를 한다는 것이 용기가 없었는데 제가 전에부터 꿈꾸어 오던 배우의 길이 이렇게 가는 거구나라는 생각이 들고 나서 공백기간을 남보다 몇 배로 더 열심히 연습하고 준비했어요. 앞으로도 열심히 연습하고 준비할 거에요. 공부하면서 차근차근 서두르지 않고 무대에 서고 싶어요.”

아직까지 그녀는 SES 슈로 많이 알려져 있다. 그런 그녀가 무대로 올 때에는 많은 시련과 힘든 일들이 많았을 것이다. 그러나 그녀는 일본에서부터 그녀의 연기를 풀기 시작했고, 적잖게 일본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제는 한국에서 그녀의 연기를 보여줄 수 있다는 생각에 가슴이 부풀어 있기도 하겠지만 한편으로는 가슴 졸이며 < 뮤지컬 뱃보이 >가 올라가는 순간을 맞이하고 있는 그녀의 초초함이 더 할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우선 음악이 좋아요. 여러 장르의 음악들이 있어요. 랩, 락도 있고 오페라 같은 곡도 있어요. 라이브 밴드로 가고 재미있으면서도 스릴감이 넘쳐요. 소재는 유치해요. 그러나 < 뮤지컬 뱃보이 >를 보면 디즈니의 환타지 같은 느낌이예요. 그리고 뚜렷한 메시지가 있어요. 인간이 되려고 하는 박쥐 소년의 마음과 가족에 대한 사랑 그리고 이웃에 대한 사랑이 짙게 배여 있는 작품이예요.”

슈는 < 뮤지컬 뱃보이 >를 일본에서 공연하면서 뱃보이를 사랑하는 마음이 너무도 많아졌다. 쉐리에 대한 애정도 못지 않다. 일본에서 공연하던 공연장은 큰 데 비하여 신시뮤지컬씨어터는 그 규모가 작다. 일본에서 익숙해진 무대와 틀린 무대에서 다른 배우와 스텝진들과 만들어 갈 무대가 슈는 무척이나 기대하는 모양이다. 직접 표정도 보고 감정의 형태 등을 볼 수 있어서 좋은 무대인 것 같고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무대라서 좋다고 한다. 그것이 < 뮤지컬 뱃보이 >만의 매력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한단다. 음악 위주의 뮤지컬이라기 보다는 드라마가 강한 뮤지컬이라서 그녀는 더욱 더 < 뱃보이 >를 좋아한다.

“ < 뱃보이 >의 쉐리의 캐릭터로 먼저 인정받는 것보다는 연기자로 먼저 인정받고 싶어요. 욕심이지만요. 그것이 저의 솔직한 심정이예요. ‘제가 슈였어?’ 할 정도로 소화해 내고 싶어요. 대중들이 인정해 주는 그런 연기자가 되고 싶어요.”

슈는 욕심꾸러기이다. 그래도 부릴 수 있는 욕심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 그녀가 예쁘고 아름다운 까닭일 것이다. 좋은 배우가 되고 싶은 것이 그녀의 목표이고 그 목표를 위해 부단히 노력하는 그녀의 모습은 일시적인 객기라고 생각이 들지 않는 이유는 그만큼 그녀는 그 계단을 차근차근 밟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이런 엽기적이고 어처구니 없는 소재로 뮤지컬을 한다는 생각을 할지도 몰라요. 보고 즐길 수 있지 않을까? 이런 작품이 있을까? 생각하시겠지만 관심 가져주시길 바래요. 정말 재미있고 스릴 넘치는 뮤지컬이 다양한 음악과 드라마로 여러분들을 기다리고 있어요. < 뮤지컬 뱃보이 >를 선택하셨을 때에는 실망하는 분이 안 계실 것이라고 생각해요.”

슈는 < 뮤지컬 뱃보이 >에 보이는 애정을 그대로 내 비추었다. 아직도 SES 멤버들과 가끔 만나 연극과 뮤지컬 들도 보고 수다도 떨고 하는 그녀는 꿈 많은 나이이다. 많은 꿈들이 있겠지만 그 꿈 중에 잊어버릴 수 없는 아름다운 꿈이 있다. 모두가 인정하는 ‘배우’가 되겠다는 아름다운 꿈. 한국에서 연기로 데뷔하게 되는 그것도 대중들에게 어려운 장르인 뮤지컬로 시작하는 슈에게 그 용기가 가상하다고, 큰 힘을 얻으라고 격려해 주고 싶다. 한국에서 그녀의 첫 작품 < 뮤지컬 뱃보이 >가 잘 되기를 마음 속으로 빌어 본다.

------------------------

글 : 이준한 (인터파크 공연팀 allan@interpark.com)
사진 : 김형준 (C&Com adore_me@naver.com)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