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뮤지컬 ‘라이온 킹’ 인터내셔널 투어…2022년 1월 서울, 4월 부산 공연 확정

작성일2021.11.01 조회수7312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뮤지컬 '라이온 킹'(제작: 에스앤코) 인터내셔널 투어가 2022년 1월 서울, 4월 부산 등 2개 도시에서 개막한다.

'라이언 킹' 인터내셔널 투어를 시작으로 브로드웨이, 웨스트 엔드, 북미 투어 등 전 세계 5개 프로덕션이 재개되는 가운데 6월 뉴질랜드 오클랜드에 이어 한국의 서울과 부산 2개 도시가 첫 라인업 도시로 확정됐다. 2022년 1월 9일부터 3월 18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 후 4월 부산 드림씨어터에서 공연 예정이다.

인터내셔널 투어는 디즈니 시어트리컬 프로덕션과 마이클 캐슬 그룹, 에스앤코가 협력하여 제작하며, 예술의전당이 공동 주최하는 서울 공연은 11월 첫 티켓을 오픈한다. 자세한 정보는 추후 공지 예정이다.

'라이온 킹'은 1998년 토니 어워즈에서 최고 뮤지컬 상을 비롯하여 최우수 무대 디자인 (리차드 허드슨 Richard Hudson), 최우수 의상 디자인 (줄리 테이머 Julie Taymor), 최우수 조명 디자인 (도널드 홀더 Donald Holder), 최우수 안무 (가스 훼이건 Garth Fagan) 그리고 최우수 연출상 (줄리 테이머 Julie Taymor) 등 6개 부문을 수상하였다. 또한 뉴욕드라마비평가상, 그래미 어워즈, 이브닝 스탠다드 어워드, 로렌스 올리비에 어워즈 등 메이저 시상식에서 의상, 무대, 조명 등 모든 디자인 부문을 휩쓸며 70개 이상의 주요 상을 모두 거머쥐었다.

공연의 연출, 의상 디자이너 그리고 마스크 공동 디자이너인 줄리 테이머는 여전히 '라이온 킹'의 중요한 역할을 맡으며 공연을 성공적으로 이끌고 있으며 뮤지컬계 최고 연출가로 칭송받고 있다. 토니 어워즈에서 뮤지컬 연출 최초로 수상을 한 줄리 테이머는 전 세계 새로운 프로덕션의 수퍼바이저 역할을 지속하는 중이다.

'라이온 킹'의 음악은 팝의 전설 엘튼 존 (Elton John)과 전설적인 작사가 팀 라이스 (Tim Rice)의 애니메이션 원곡 외에도 3곡의 새로운 곡과 작품의 근간이 되는 아프리카의 진정한 소울을 담아낸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 음악가 레보 엠 (Lebo M), 제이 리프킨 (Jay Lifkin), 줄리 테이머 (Julie Taymor), 한스 짐머 (Hans Zimmer)가 협업했다. 특히 애니메이션 OST로부터 영감을 받은 ‘Rhythm of the Pride Lands’는 레보 엠, 마크 맨시나, 그리고 한스 짐머가 만든 앨범의 음악으로 뮤지컬에 포함되었다. '라이온 킹'은 아카데미 상을 수상한 ‘Can You Feel the Love Tonight’부터 레보 엠의 아프리칸 소울이 가득한 합창곡까지, 서양의 팝과 아프리카의 특색 있는 사운드와 리듬을 결합한 뛰어난 넘버로 가득하다.

'라이온 킹'은 거대한 규모와 지금껏 본 적 없는 무대 디자인 - 세트, 분장, 의상, 조명 등 모든 요소를 조화롭게 구현한 천재적인 연출로 어느 뮤지컬도 따라 할 수 없는, 오직 극장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공연 예술의 새로운 경지를 경험케 한다. 특히 ‘서클 오브 라이프(Circle of Life)’가 울려 퍼지고 수많은 동물들이 등장하는 오프닝은 보면 압도될 정도로 놓쳐서는 안될 장관이다.

극본은 애니메이션 '라이온 킹'을 공동 집필한 로저 앨러스 (Roger Allers), 아이린 매치 (Irene Mecchi)가 뮤지컬 각색에 참여했다. 조명은 두 차례 토니 어워즈 조명 디자인상을 수상한 도널드 홀더가 맡았으며, 무대 디자인은 리처드 허드슨이 맡아 '라이온 킹'으로 토니 어워즈를 비롯해 많은 상을 수상했다. 이 외 크리에이터는 줄리 테이머와 함께 마스크와 퍼펫을 공동 디자인한 마이클 커리 (Michael Curry), 사운드 디자이너 스티브 캐니언 케네디 (Steve Canyon Kennedy), 헤어·메이크업 디자인 마이클 워드 (Michael Ward), 협력 연출 앤서니 린 (Anthony Lyn), 협력 안무 메리 그리피스 (Marey Griffith), 음악 수퍼바이저 클레멘트 이스마엘 (Clement Ishmael), 프로덕션 수퍼바이저 독 조디 언 (Doc Zorthian) 협력 프로듀서 앤 쿼트 (Anne Quart)가 있다.

인터내셔널 투어는 도시는 달라져도 똑같은 퀄리티를 유지하기 위해서 옮겨야 할 장비, 이동하는 인력은 ‘마을 하나를 통째로 옮겨내는’ 압도적 스케일 그대로 공연되어 왜 세계적인 뮤지컬인지 입증해냈다. 토니상을 수상한 최초의 여성 연출가 줄리 테이머(Julie Taymor)는 '라이온 킹' 은 아시아 문화에서 퍼펫, 안무, 연출에 영감을 받았기 때문에 인터내셔널 투어는 일종의 귀환이라고 할 수 있다”, 디즈니 시어트리컬 프로덕션의 대표이자 제작자인 토마스 슈마허(Thomas Schumacher)는 “줄리 테이머와 뛰어난 크리에이터들이 방대한 스케일과 아름다움을 인터내셔널 투어로 실현해 냈다. 오리지널 그대로의 강렬하고, 화려하며, 잊을 수 없는 무대를 만날 수 있다” 라고 투어의 의미를 밝혔다.

야생 밀림을 연상시키는 배우들의 탄력적인 몸이 혼연일체 된 동물 캐릭터의 표현은 '라이온 킹'만의 특별함으로 이 작품만큼은 반드시 오리지널로 봐야 한다고 일컬어지는데 재개되는 인터내셔널 투어를 위해 줄리 테이머를 비롯한 오리지널 크리에이티브 팀이 지난 투어를 성공리에 이끈 캐스트와 전 대륙 각국에서 '라이온 킹'에 출연했던 베테랑 배우들을 캐스팅할 예정이다.

'라이온 킹' 인터내셔널 투어는 2022년 1월 9일부터 3월 18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에스앤코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