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보기

네 번째 시즌, 뮤지컬 ‘팬레터’ 코엑스아티움 첫 개관작으로 12월 10일 개막

작성일2021.10.06 조회수5564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뮤지컬 '팬레터'(제작: 라이브㈜)가 오는 12월 10일 코엑스아티움 개관작으로 귀환한다.

뮤지컬 '팬레터'는 처음 콘텐츠진흥원 우수크리에이터 발굴 지원사업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시즌1)’에 최종 선정 후, 이듬해 올린 2016년 초연 당시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대중성은 물론 탄탄한 작품성까지 입증해 웰메이드 창작뮤지컬로 인정받았다.

매력적인 스토리와 캐릭터, 아름다운 선율의 음악과 대사들로 관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2018년에는 한국 창작뮤지컬 최초로 대만에 진출해 2000석 규모의 내셔널 타이중 시어터(National Taichung Theater)을 가득 채워 국내 공연 시장은 물론 해외 시장에 이르기까지 콘텐츠의 우수성을 인정받기도 했다.

2년여 만에 네 번째 시즌으로 돌아온 뮤지컬 '팬레터'는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예고했다. 올해는 작품의 오리지널리티를 유지하면서도 일부 내용을 각색 및 보강해 더욱 짜임새 있는 스토리로 돌아온다. 그리고 아름다운 선율을 가진 '팬레터' 넘버를 생생하게 들을 수 있는 5인조 라이브 밴드 세션의 사운드 연주가 함께한다. 또한 뮤지컬 '팬레터'는 새로운 모습으로 탈바꿈해 처음으로 대중에게 선보이는 코엑스아티움의 첫 개관작으로 선택됐다. 

한편 더욱 완벽한 프로덕션을 예고한만큼 '팬레터'의 네 번째 시즌을 함께 할 작품의 창작진은 다양한 창작뮤지컬의 기획개발 및 해외진출까지 지속적으로 성공시켜 온 강병원 프로듀서와 이전 시즌에 이어 최고의 호흡을 자랑하는 한재은 작가, 박현숙 작곡가 콤비, 그리고 세련되고 디테일한 연출의 김태형 연출가, 스토리와 캐릭터의 감정선을 섬세한 안무로 풀어낸 신선호 안무가 등이 다시 한번 의기투합해 '팬레터'의 영광을 재현해낼 예정이다.

그리고 신은경 음악감독과 한문규 음향감독이 새롭게 합류해 풍성함을 더하는 깊이 있는 음악으로 작품의 정교함과 완성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마지막으로 이번 달 공개를 앞두고 있는 출연진 라인업에는 작품의 흥행을 이끌었던 기존 캐스트와 함께 새로운 케미스트리를 선사할 뉴 캐스트의 신선한 조합을 예고했다.
 
뮤지컬 '팬레터'는 1930년대 자유를 억압하던 일제강점기 시절, 한국 문단을 대표하는 문인인 이상과 김유정 등과 순수문학단체 구인회의 에피소드를 모티브 삼아 역사적 사실과 상상을 더해 만들어진 모던 팩션(Faction) 뮤지컬이다. 천재 소설가 김해진과 그를 동경하는 소설가 지망생 정세훈, 비밀에 싸인 천재 여류작가 히카루까지 세 인물을 주축으로 순수 문학을 향한 문인들의 예술혼과 사랑을 매혹적으로 그려냈다.

뮤지컬 '팬레터'는 오는 12월 10일부터 2022년 3월 20일까지 코엑스아티움에서 공연된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주)라이브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