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보기

뮤지컬 배우 김소향, 데뷔 20주년 기념 단독 콘서트 ‘향:하다’ 개최

작성일2021.09.29 조회수1853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뮤지컬배우 김소향이 데뷔 20주년을 맞아 오는 11월 4일부터 7일까지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2관에서 첫 번째 단독 콘서트 ‘향:하다’를 개최한다.

단독 콘서트 ‘향:하다’는 사전적 의미 그대로, 뮤지컬을 목표로 두고 나아갔고, 관객들로 하여금 마음을 기울이게 만든 배우 김소향을 설명하고 있다. 콘서트 장소는 대학로 소극장이다. 그곳에서 태어나고 자라 배우의 꿈을 키워온 김소향의 인생 스토리텔링의 시작점이자 정체성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곳으로 선택한 것이다. 

김소향은 이번 단독 콘서트를 통해 2001년 배우로 데뷔해 멈추지 않는 도전으로 브로드웨이 동양인 최초 캐스팅을 거쳐 여성 원톱극 장인의 타이틀을 거머쥐기까지 김소향이 뮤지컬 배우로서 걸어온 시간을 한편의 모노드라마와 노래로 100분간 펼쳐낼 예정이다.

또한, 콘서트에는 평소 절친한 친구인 NYU를 졸업하고 얼마전 뮤지컬 ‘에어포트 베이비’ 음악감독을 맡았던 황민정 음악감독, ‘뉴욕으로 간 우리읍내 니나’를 직접 쓰고 출연한 박효진 작가가 그녀의 지원군으로 참여하며 이야기 구성, 셋리스트, 게스트 섭외 등 공연 기획 단계에서부터 배우가 직접 참여해 기존 많은 배우들이 해왔던 단독 콘서트와는 또 다른 김소향만의 콘서트를 준비하고 있다.

김소향은 “작품 속 캐릭터가 아닌 자신의 이야기로 관객들과 만나고 싶다는 열망은 모든 배우가 가진 꿈이라고 생각한다. 그 꿈을 실현하기까지 아껴주시고 극장을 찾아주신 관객분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고민하고 준비할 것이다. 소중한 팬분들과 함께 쌓아가는 시간 속에 좋은 기억으로 남길 의미 있는 순간에 꼭 함께해 주시면 좋겠다.”라며 첫 단독 콘서트에 대한 열정과 설렘을 드러냈다.

데뷔 20년 차 뮤지컬 배우 김소향은 국내외, 대극장과 소극장 작품을 넘나들며 활발하게 활동 중인 배우로, 이번 주 막공을 앞둔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를 비롯해 ‘마타하리’, ‘미드나잇’, ‘마리 퀴리’, ‘루드윅’, ‘투란도트’, ‘시스터액트-월드투어’, ‘웃는 남자’, ‘엑스칼리버’, ‘스모크’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2019년 제13회 딤프 여우주연상, 2019 스테이지톡 올해의 뮤지컬배우 여우주연상을 거머쥐었다.

김소향의 첫 단독 콘서트 ‘향:하다’는 11월 4일부터 7일까지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2관에서 공연된다. 티켓은 오는 10월 1일(금) 오후 2시에 인터파크 티켓 등에서 오픈 될 예정이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EMK엔터테인먼트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