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이사오 사사키> 구혜선이 함께 하는 감성 콘서트 ‘With you’

작성일2009.09.10 조회수12101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저 혼자였다면 절대 그렇게 많은 관객분들이 찾아오지 않으셨을 거에요.”
“구혜선씨가 있어서 더 특별해진 거죠.”
어깨를 나란히 하고 앉은 두 사람은 연신 싱글벙글이다. 피아니스트와 배우. 같이 자리할 이유가 없을 법한 두 사람이지만 이들은 이미 지난 주에 함께 콘서트를 열었으며, 오는 10월부터 전국 투어 연주회도 앞두고 있다.

“1200석 극장이 가득 찼어요. 두 곡을 같이 연주했는데, 잘 리드에 주셔서 정말 많은 도움 받았죠.”(구혜선)

지난 5일 '구혜선&이사오 사사키 음반 제작발표 기념 작은음악회'를 통해 호흡을 맞춘 이 둘은 동시에 새 앨범을 낸 뮤지션이기도 하다. 이사오 사사키의 신보는 반가움이지만, 배우이자 직접 그린 일러스트레이트 삽화가 실린 픽션집 ‘탱고’를 펴 내고 삽화 전시회를 열었으며 단편영화 감독으로도 데뷔한 구혜선의 음반에는 놀라움이 더해진다. 전방위 활동으로 최근 ‘구오나르도 다빈치’라는 별명을 얻기까지 한 구혜선은 그런 수식어가 “아직 너무 벅차다”며 곤란한 웃음이다.

“곧 크랭크 인 할 영화에 들어갈 음악과 그림을 미리 선보인 거라서, 영화를 보시면 ‘아, 저기서 나오는 음악이었구나’ 하실 거에요. 그래도 전 연기자니까 연기가 가장 먼저이고, 다른 활동들이 연기에도 도움이 되는, 한 분야라고 생각해요. 종합적으로 무얼 보여드릴 수 있고, 제가 또 그런 쪽에 관심이 있고,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는 거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하게 되는 것 같아요.”


특히 ‘별별이별’과 ‘골목을 돌면’ 등 그녀가 작곡한 곡을 이사오 사사키와 함께 녹음해 서로의 음반에 실린 것도 이색적이다.
“피아노는 연습을 굉장히 많이 해야 하는데, 구혜선씨가 시간이 별로 없으셔서(웃음). 연습시간이 많으시다면 충분히 더 잘 하실 거라고 생각해요.”(이사오 사사키)

지난 해 ‘Prologue’에 이어 1년 만에 만나보는 이사오 사사키의 새 앨범에는 ‘별’, ‘오빠생각’, ‘과수원길’ 등 한국인들에게 정겨운 동요들이 또 다른 편곡으로 탄생해 있다.
“평소 제 앨범의 색과는 다른 느낌이 들 거에요. 한국의 많은 분들이 알고 있는 곡을 모았어요. 주변 분들이 많이 추천해 주시기도 했고요. 10년 동안 성원해 주신 분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은 앨범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의 대표곡인 ‘Sky Walker’와 ‘A letter of song’ 등을 비롯, 새 앨범에 수록된 곡으로 짜여진 프로그램으로 오는 10월 11일 서울을 시작으로 고양, 성남, 대구, 부산으로 이사오 사사키 투어 콘서트 ‘With You’를 이어갈 예정이다. 특별 게스트인 구혜선과의 합주도 이 모든 무대에서 만날 수 있다.

“항상 관객의 입장에서 콘서트를 보는 입장이었는데, 사사키 씨 덕분에 예술의전당에도 서 보고(웃음). 연기자로서는 그 무대에 서 볼 일이 사실 없잖아요. 굉장히 영광이고 또 연습도 정말 많이 해야 할 것 같아요.”


글: 황선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suna1@interpark.com)
사진: 다큐멘터리 허브(club.cyworld.com/docuherb)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댓글 목록

전체댓글 수 1
  • *** 2009.09.11 구혜선씨는 재주도 많네~ 곡을 한번 들어보고 싶네요;;
처음 페이지 이전 페이지1 다음 페이지 마지막 페이지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