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노트르담 드 파리> 해병대 출신 음유시인, '전동석'

작성일2009.09.01 조회수25458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그랭구아르(Gringoire) 전동석 ‘한국예술종합학교 성악과 2학년 재학 중’

오디션을 통해 발탁된 신예 전동석의 프로필은 한 줄로 정리된다. ‘무대 경력 전무’한 신인배우는 그랭구아르로 무대에 선 두 달만에 ‘동그랭’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여기에 더해 인터넷에서는 ‘충북예고 얼짱’,’충북예고 강동원’이라는 연관검색어가 전동석을 지지하고 있다. 노래 되고, 얼굴도 되는 신인배우의 출발을 어찌 주목하지 않겠는가!

플레이디비(이하 플디) 출발이 좋다.
전동석 감사한 마음이 크다. 운이 좋았다. 뮤지컬 무대에 섰던 경력도 없고 학생에 불과한 전동석을 선택해주신 분들에게 그 선택이 옳았다는 것을 무대에서 보야 줘야 했기 때문에 첫 무대에서는 정말 부담감이 컸다. 솔직히 아직까지도 무대에 서면 떨린다(웃음). 정말 운이 좋았다.

플디 운이 좋은 사람에게 주는 배역이라고 하기에는, 심하게 비중 있는데?
전동석 (웃음)오디션 때, 전공인 성악을 살려서 아리아를 불렀다. 심사위원 분들이 처음에는 당황하시더니 나중에는 관심 있게 지켜보시는 것 같더라. ‘대성당들의 시대’를 부르고 났더니 ‘달’도 불러보라고 하시고. 열심히 부르는 모습을 좋게 봐주신 것 같다.
플디 서울공연의 성과 중 하나가 ‘전동석의 발견' 이라고 하더라.
전동석 아, 정말 아니다. 형님들이 워낙 잘하시니까 칭찬을 들을 수 있었다. 후기에 ‘쟤가 왜 해?’,’쟤가 말아먹었다’ 그런 글도 있더라(웃음).

플디 관객후기를 챙겨보나?
전동석 첫 날 보고 안 봤다(웃음). 그런 글을 보고 나니까 심리적으로 위축되더라. (박)은태 형님, (서)범석 형님에게 여쭤보니까 안 보는 게 좋다고 해주셨다.

플디 ‘미치광이들의 축제’에서 내뿜는 에너지와 높은 음에서 나오는 미성이 놀랍더라. 전동석 한창 놀 나이니까(웃음). 목소리에 대한 이야기는 스스로도 신기하다. 나는 바리톤인데 뮤지컬을 하고 나서 가장 많이 듣는 말이 목소리가 청아하다는거다. 뮤지컬을 하면서 새로운 나를 발견하고 있다.


플디 잘 생긴 얼굴을 가리는 분장이 안타깝다.
전동석 아니다(웃음). 형님들하고도 나이차이가 많이 나는데 (김수용과는 띠 동갑, 서범석과는 18살 차이) 분장이 있어서 부족한 부분을 가려준다.

플디
그랭구아르가 부르는 ‘대성당들의 시대’로 공연이 시작된다.
전동석 서곡이 울리면 정말 떨린다. 서곡에서 틀리면 1막 전체를 망치게 되는 거니까. 무용수들도 내 노래에 맞춰서 움직이니까 부담감이 크다. 국립극장 첫 무대는 ‘내가 거기에서 노래 불렀던 게 맞나?’ 싶을 정도로 정말 아무것도 기억이 안 난다. 부담감이 단점으로 작용될 경우도 많아서 가능하면 생각을 비우고 노래하려고한다.

플디 오디션에 지원하게 된 계기가 궁금하다.
전동석 학교에서 ‘대성당들의 시대’를 부른 적이 있었다. <노트르담 드 파리>오디션 공고를 본 선배가 내가 부른 노래를 기억해주시고 지원 해보라고 전해줬다. <노트르담 드 파리>는 워낙 노래가 좋지 않나. 뮤지컬 넘버를 거의 다 외울 정도로 좋아했기 때문에 오디션 소식을 알고 바로 지원했다. 그리고 군대에 있으면서 뮤지컬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계속 했기 때문에 인생의 새로운 기회라고 생각했다.

플디 그러고 보니, 벌써 군대를 갔다 왔다. 해병대를 갔다 왔다고 들었는데.  
전동석 이왕 갈 거라면 힘든 곳에 가야 한다고 생각해서 해병대 특수수색대에 지원했는데. 새가슴이라서 떨어지고 해병대로 들어갔다.

플디 군대에서 노래도 많이 불렀겠다.
전동석 군대에 가면 인간 MP3가 있다. 신체 부위를 누르면 거기에 맞는 노래를 불러야 하는 거다. MP3가 되기 싫어서 ‘취중진담’도 성악발성으로 부르고 이탈리아 아리아 쪽으로만 골라서 불렀다. 나중에는 노래하면 죽는다고, 그만하라고 하더라(웃음).

플디 성악과 출신으로 수상경력도 화려하던데.
전동석 교회 성가대 지휘자 선생님이 성악을 해보지 않겠냐고 말씀해주셨다. 그리고 중학교 3학년 때 성악을 시작했다. 예고를 다니다 보니 자연스럽게 콩쿠르에 나갈 기회가 많았다. 대회를 많이 나가니 상도 받게 되고(웃음).

플디 기억에 남는 대회 있나?
전동석 콩쿠르 첫 일등을 했던 음악저널 콩쿠르. 고등학교 2학년 때 나갔던 대회였는데 평소에 존경하던 선생님들이 심사위원이었던 대회여서 그 때 정말 잘하고 싶다는 마음이 컸었다. 등수를 떠나서 정말 존경하는 분들에게 인정받았다는 느낌이 들었다.

플디 ‘충북예고 강동원’이라는 말이 있더라.
전동석 고등학교 2학년 방학 때 인터넷에 사진이 퍼졌다. 방학이 끝나고 나니 유명해져 있더라(웃음). (급 마무리 지으려는 그를 향한 플디의 거듭된 재촉!) 일반학생 치고는 남다른 유명세를 치뤘던 건 맞다. 콩쿠르에 나가면 응원을 오는 친구들이 많았다. 부산에서 열리는 대회에 나갔을 때는 백 명 정도가 와서 반주자랑 도망 다녔었다. 노래를 부르는 중간에도 계속 사진을 찍어서 집중을 제대로 못했다. 결국 그 때 3등 밖에 못했었다(웃음).


플디 고등학교 2학년 때가 인생의 황금기였나 보다. 
전동석 심적으로는 힘들었다. 지금 생각하면 왜 그런 생각을 했는지 모르겠는데, 그 때는 자만심이 컸다. 대회에 나가서 3학년 선배들을 앞지르기도 했으니까. 그 자만심이 고등학교 3학년 때까지 이어져서 연습도 게을리하고 대회 예선도 안 끝났는데 “어머니, 이번 대회에서 장학금 받을게요” 이렇게 말했다. 예선 탈락을 해놓고도 심사위원들이 잘못된 거라고 생각했다. 그때 어머니가 “네가 잘못된 거다”라고 따끔하게 말씀해주셨다. 그 말씀을 듣고  다시 정신을 차렸다. 부르던 레파토리도 싹 바꾸고 입시를 준비해서 원하던 학교에 들어갔다.

플디 어렵게 들어간 학교인데. 이제 성악은 안 하나?
전동석 군대에서 진로에 대해 많은 생각을 했다. 성악을 하려면 유학도 가야하고 앞으로 더 많은 공부를 해야 하는데 가정 형편도 생각해야 하는 나이가 됐다. 학교에서도 성악을 할지, 뮤지컬을 할지 정하라고 말씀하셔서 뮤지컬 무대에 설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씀 드렸다. 이번 <노트르담 드 파리> 성남공연이 끝나면 다시 대학생으로 돌아간다. 졸업할 때까지 최선을 다해서 학생의 본분을 지킬 거다. 틈틈이 연기 연습도 해서 많은 것을 갖춘 상태에서 다음 오디션을 준비하고 싶다.

플디 학교에서 싫어하겠다.
전동석 이등병 생활도 해냈다, 그런 각오로 열심히 하면 된다(웃음).

플디 하고 싶은 작품, 존경하는 배우 있나?
전동석 무대는 경험이 쌓일수록 어려운 것 같다. 처음에는 ‘대성당들의 시대’를 열 번을 불러도 아무렇지 않았는데 지금은 한 번만 불러도 진이 빠진다. 그럴 때 (김)수용이 형을 보면서 많은 점을 배운다. 섬세함이 정말 놀랍고, 정말 옆에서 대화를 하듯이 극을 이끌어간다. 지금은 어떤 작품을 하고 싶다기 보다 <노트르담 드 파리>에서 그랭구아르의 모습을 온전히 표현하고 싶다.







글: 강윤희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kangjuck@interpark.com)
사진: 다큐멘터리 허브 (club.cyworld.com/docuherb)
장소: SOMETHING L's (강남)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