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젊음의 행진> 알토란배우, 이정미의 야무진 행진

작성일2009.08.21 조회수13734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클래식계에 ‘천상의 목소리’를 가진 소프라노 조수미가 있다면, 뮤지컬계에는 ‘천상의 기럭지’를 가진 배우 이정미가 있다. <맘마미아>의 소피, <내 마음의 풍금>의 홍연, 그리고 <젊음의 행진>의 영심이를 관통하는 뮤지컬 배우 이정미. 소피의 발랄함, 열 여섯 살 시골소녀 홍연이의 순수함, 만화에서 탈출한 영심이의 모습은 이정미의 걸음걸이와 손짓, 시원한 가창력으로 속 시원하게 표현됐다.

"앙상블에서 주연까지, 씩씩한 젊음의 행진"
이른바 ‘떼샷’에 묻혀 무대 맨 뒤에서 춤을 추고 노래를 불렀다. 그녀는 앙상블을 거쳐 조연, 그리고 주연의 자리를 꿰차는 고난의 코스를 용감하고 씩씩하게 밟아왔다. 무대 맨 앞에서 있는 지금, 앙상블 때 겪었던 서러움에 대해서 말할 수 있지 않을까?

“거짓말이 아니고 어릴 때는 주인공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없었어요. 뒤에서 코러스를 하면서도 사람들이 다 저만 보고 있는 줄 알았거든요. <맘마미아>를 통해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을 수 있는 역할을 맡았을 때는 기쁨보다는 무서움이 더 컸고요.”

<맘마미아>의 앙상블 멤버였던 그녀가 이듬 해 소피로 무대에 오르자 사람들은 그녀의 이름 앞에 ‘신데렐라’라는 수식어를 붙였다.

“그 때 여기저기서 인터뷰도 많이 들어오고, 사람들이 보내주는 관심이 컸어요. 배우로서 주목을 받는다는 사실은 좋았지만 한 편으로 ‘아, 이번에 못하면 내가 할 수 있는 역할이 줄어들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제일 먼저 스쳤죠. 이번 역할을 제대로 못하면 다시는 앙상블로도 무대에 설을 거라는 각오로 무대에 올랐어요.”

"원조 영심이, 신나는 행진"
오롯이 뮤지컬 무대에 집중한 그녀에게 내려온 선물일까? 그녀는 ‘영심’이와 ‘홍연’이라는 인물을 ‘이정미표’로 만들며 연타홈런을 날렸다.


“<젊음의 행진>은 2007년 초연 때 부터 했던 작품이라 애착이 커요. 초연 때 기억이 워낙 강해서, 그 때 받은 에너지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어요. 창작공연이다 보니 변수도 많았고 고생도 많이 했거든요. 큰 틀은 있었지만 대본 중간중간에 빈 공란이 있었거든요. 연습 때 저희가 수다 떨듯이 주고 받은 게 대사로 들어가기도 했고, 제가 연습실에서 했던 행동들이 영심이의 동선으로 들어간 경우도 많았어요. 영심이는 제 말투나 버릇이 투영된 캐릭터라 벌써 세 번째로 무대에 오른다는 사실이 정말 감사해요.  원조 영심이라는 타이틀을 얻은 건 영광이죠.”

많은 남정네들이 거쳐간 경태의 자리, 올해는 세 명의 경태와 함께한다. 옴므파탈 영심이가 아닐 수 없다.
“임대석씨는 실제로도 워낙 착해서, 순진한 경태의 모습이 잘 보이고, 이성진씨는 그냥 보기에도 익살스럽잖아요. 서른 세 살 인데도 불구하고 정말 상큼한 매력이 있어요, 웃음이 절로 나오는 경태죠. 지훈이 오빠의 노래는 워낙 좋아서 관객 분들이 듣는 즐거움을 얻어가시는 것 같아요.”

"작은 배우, 알찬 행진"
“키가 아담하신 선배님들이 “야, 너는 시대를 잘 타고났어, 우리 때는 작으면 아무것도 못했는데”라고 말씀하세요. 쑥스러우면서도 감사하죠. 한 배우가 모든 역할을 소화할 수는 없잖아요, 저에게 맞는 배역이 있었다는 사실이 감사하고 또 단점으로 볼 수 있는 제 신체조건을 예쁘게 봐주셔서 좋죠, 운이 좋았던 것 같아요.”

이정미를 캐스팅 0순위로 만든 최고의 조건 작은 키는, 걸림돌로 작용하는 경우도 많았다.

“노래나 이미지로 봤을 때는 제가 그 역할에 어울린다고 하시면서도, 그래도 이건 키 큰 여배우가 해야 한다고 하는 경우도 있었어요. 물론 이해는 되지만 속상하죠. 그래도 장점으로 작용하는 일이 더 많았기 때문에 특별한 불만은 없어요, 반대로 생각하면 키 큰 여배우는 홍연이를 못하잖아요. 이메일이나 쪽지로 ‘키가 작아서 배우의 꿈을 포기하려고 했는데 언니를 보면서 힘을 얻어요’라고 말하는 친구들이 많아요, 본의 아니게 키 작은 친구들의 희망이 되고 있다니까요.”

<맘마미아>를 기점으로 수직곡선을 그리며 주연 자리를 꿰찬 그녀지만, 고민이 없었던 건 아니다.

“무대에 오를수록 한계를 느꼈던 적이 있었어요. 아는 배우가 나와서 하는 무대와, 모르는 배우가 나와서 하는 무대에 대한 관객들의 반응 차이가 크다는 걸 알았거든요. 코러스부터 시작한 저를 뮤지컬을 자주 접하지 않은 관객들은 잘 모르시잖아요. 아는 배우가 나와서 연기할 때 그 날의 공연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현실을 접하면서 생각이 많아졌죠. ‘아, 나도 뮤지컬만 할 게 아니라 다른 분야의 활동을 해야 하나보다’ 싶어서 아주 잠깐 이었지만, 가수 활동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준비했었으니까요. 그런데 제가 먼저 손을 놨어요, 제 딴에는 뮤지컬에 도움이 되려고 시도 했던 건데, 오히려 방해가 되더라고요.”

"오래 걸어갈 길, 달팽이 행진"
무성한 소문을 내고 찾아왔다가, 소리 소문 없이 사라지는 ‘스타’들의 뮤지컬 진입을 ‘뮤지컬 배우’라는 꿈 하나만을 보고 내달려온 그녀는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씁쓸하죠, 이것도 절반은 이해가 되지만 한편으로는 속상한 건데. 쉽게 말해서 방송 쪽에서 재미를 못 보고 이쪽으로 잠깐 왔다거나, 뮤지컬 무대를 다른 매체로 가는 발판으로 삼는 사람들을 보면. 솔직히 좀, 그래요 마음이. 무대에 서는 사람은 관객들과 대면할 수 있는 기운을 가진 사람들만이 할 수 있는 일이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있는데, 마케팅이나 티켓판매를 위해서 온 연예인들이 쉽게 주연으로 캐스팅되는 거 보면 속상하기도 하고. 그렇지만 결과적으로 연예인으로 인해서 좋은 작품이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질 수 있다면 좋은 거죠. "

유명한 배우를 필요로 하는 요즘의 뮤지컬 세계에서, 무대 밖에서도 유명한 사람이 되야하는 걸까라는 고민도 했다.  

"‘무대에 있는 것 말고 뭔가를 더 해야 하나, TV에 나가야 하는 건가?’라는 생각도 했죠. 한 편으로는 꾸준히 오르는 것 만으로 유명해진 최정원, 남경주 선배님들을 보면 그 뒤를 잇고 싶다는 생각도 하고요. 혼란스러운 것 같아요, 솔직히 뭐가 맞는지는 모르겠어요. 고민을 많이 해봤는데, 일부러 어떤 방향으로 가야겠다고 판단하기 보다는 자연스럽게 흘러가려고요. 확신하는 건, 어느 시점이 되면 이 판이 바뀔 거라는 거죠. 언젠가는 거품이 꺼지고 무대에서 남을 사람들, 남아야 되는 사람들이 무대를 지키는 순간이 올 거라고 믿어요. 그런 배우가 되기 위해서 노력해야지요, 자부심을 가지고 해보자는 결론을 내리고 가고 있어요, 지금은.”

그녀는 ‘이정미표’ 연기를 선보였던 기존의 역할에서 벗어나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엿보고 있다.

"신체적 조건 때문인지 실제 제 나이보다 어린 역할을 많이 했잖아요. <젊음의 행진>에서 서른 세 살의 영심이가 나오긴 하지만, 그 모습이 강조된 건 아니었던 것 같고. 어느 순간에는 제 나이에 맞는 어른의 모습으로 무대에 서야 되는 날이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제 친구들은 <내 마음의 풍금>의 홍연이를 제대로 못 봐요, 코맹맹이 소리를 내고 나오면 의자 뒤에서 막 토하는 시늉하고(웃음). 호탕하고, 살짝 터프한 본래의 이정미 모습이 보여지는 작품을 언젠가는 꼭 하고 싶어요.”

'어려운 과정을 거쳐서 무대에 오른 뮤지컬 배우들을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는 당부를 남긴 스물 일곱 살 뮤지컬 배우, 이정미. 여인의 향기를 교복으로 감춘 그녀가 ‘고딩 영심이’로 변신해 무대에 오르고 있다.







글: 강윤희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kangjuck@interpark.com)
사진: 다큐멘터리 허브 (club.cyworld.com/docuherb)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