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사랑스러운 뮤지컬 [애니] 연습현장

작성일2007.12.13 조회수15236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연말 가족 뮤지컬로 주목받고 있는 [애니] 연습현장. 이곳은 여느 뮤지컬 연습장과는 분위기부터 다르다. 연습실 한 켠에서 자신들의 등장을 기다리는 아이들은 옹기 종기 모여 자기들끼리 ‘소근소근’ 노느라 정신이 없다. 그러다 ‘아역들 나오세요~’라는 소리가 들리면 언제 그랬냐는 듯 연출 앞에서 열연을 펼쳐 보인다.
전수경, 박철호, 주성중, 박선옥 등 실력파 배우들과 깜찍한 아역들이 만들어가는 ‘크리스마스 기적’ [애니]. 막바지 연습으로 구슬땀을 흘리는 세종문화회관 연습실을 살짝 엿본다.












<미니 인터뷰 >
“무대에서 나도 모르게 흠뻑 땀이 날 때가 좋아요”
애니役 이지민, 박도연

뮤지컬 [애니]에서 애니역으로 더블 캐스팅 된 이지민(12), 박도연(11). 또래보다 어려 보이는 얼굴에 가발이 아닌 진짜 ‘뽀글’ 머리를 보니 사랑스러운 애니가 저절로 떠오른다.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있는 연습 때문에 학교를 조퇴해야 하지만 둘 다 얼굴은 방긋거리는 게 재미있어 보인다. “힘들 때도 있는데요, 제가 좋아서 하는 거니까 참을 수 있어요”(지민)
“연기를 하다 보면 저도 모르게 땀이 흠뻑 날 때도 있어요(웃음). (지민을 보며) 어제 그랬지~” “응, 맞어(웃음)”
이지민은 한 살 언니답게 도연을 챙기는 어른스러움을 보이지만 말하고 웃을 땐 그저 천진한 아이들이다. 하지만 연기에 대해 말할 때는 사뭇 진지한 모습. “전 초연 때도 애니로 연기했었는데요, 앵콜이라고 지난 번하고 똑같이 하지 않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어요”(지민) “외우는 것도 많고 힘들 때도 있었지만 무대에 서는 게 재미있어요”(도연) 이 배우들이 요즘 가장 곤란한 건, 한껏 부풀려진 애니표 뽀글머리. 아직 방학을 시작하지 않아서 모자를 쓰고 등교를 해야 했다고.
“얼마 전에 친구가 제 모자를 벗겨서 반 아이들이 막 놀렸었어요. 그런데 선생님이 ‘배우를 하려면 여러 머리 모양을 해야 한다’고 격려해주셔서 좋았어요”(동연)
“전 머리에 대해 놀리면 오히려 제가 큰소리로 말해줘요. ‘뮤지컬 배우를 하려면 이런 머리 모양도 해야 하는 거야~’ 이렇게요. 그러면 친구들도 다 알아줘요.(웃음)’(지민)
두 배우들, 학교보다 연습실이 훨씬 재미있다고 이구동성으로 외친다. 무대에서 한 뼘씩 더 자라는 사랑스러운 애니들의 열연이 어느 성인배우보다도 기대된다. 


글 : 송지혜(인터파크ENT 공연기획팀 song@interpark.com)
사진 : 다큐멘터리 허브(club.cyworld.com/docuherb)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