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싱글즈] 백민정, 김도현이 풀어 놓는 솔직 토크

작성일2007.07.19 조회수12968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싱글즈]의 두 주인공 김도현과 백민정을 만났다. 약속 장소에 먼저 모습을 드러낸 백민정은 무대에서 인상보다 아기자기하고 귀여운 분위기. ‘치과에서 이를 고치느라’ 약간 늦게 도착했다는 김도현은 머리띠로 넘긴 덥수룩한 머리와 장난끼가 극 중 정준 그대로다. 백민정은 ‘쌩얼’ 김도현을 위해 자신의 메이크업 소품을 빌려주며 “얼굴색이 이제 똑같아 졌다”라며 깔깔 웃는다. 백민정과 김도현보다는 동미와 정준을 만난 거 같다.
이제 정말 친구가 되어버린 백민정, 김도현과의 솔직한 토크.


서로 친해 보인다. 무대에서 함께 공연하는 건 처음으로 알고 있는데 원래 친분이 있었나.
김도현(이하 김) 무대에서건, 무대 밖에서건 처음이다. 사실 옛날에 한번 인사했다. 누나 헤드윅에 출연할 때. 그런데 누나가 기억을 못한다.
백민정(이하 백) 음…... 어찌됐던 작품은 처음이다(웃음).
(백민정을 향해) 인사했다니까~. 누나 헤드윅하고 나 인당수 사랑가 할 때~(웃음). 아무튼 서로 친해지기 위해 많이 노력 했다. [싱글즈]에서 동미와 정준이는 서로 호흡이 정말 중요하다. 특히 정준이는 대부분 동미와 연기하는데다 동미가 안 나오면 정준 역시 등장하지 않는다. 그래서 빨리 친해지고 싶었다. 매일 술 먹자고 하고…그런데 알고 보니 누나가 은근히 내면은 20대였다(웃음). 금방 친해져서, 다른 사람은 혼내도 나는 혼내지 않는다. 왜냐면 곧 공연해야 하니까(웃음).
[싱글즈] 캐스팅되고 나서 첫 모임 전이었는데, 김도현씨가 내 싸이에 와서 ‘선배님 저는 같이 공연하게 된 김도현이라고 합니다. 잘 부탁 드립니다’라면서 쪽지를 보냈다. 그래서 ‘어우 이 친구 비즈니스 잘하네~’ 생각했다(폭소). 주위에 김도현씨에 대해 물어보니 칭찬이 자자했다. 막상 같이 연기해보니 호흡도 잘 맞고 성실하고 연기도 잘하는 배우였다. 서로 친해지기 위해 노력하니 정말 빨리 친해졌다.

두 분 모두 캐릭터 변신이 눈에 띈다.
어떤 인터뷰에서 그런 질문을 받은 적이 있다. 도대체 왜 백민정은 맡은 역할마다 다 다르냐고. 사실 헤드윅 이츠학,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의 롯테 같이 정반대 역할을 많이 해왔다. 그런데 그게 다 내 모습니다. 이번 동미는 직선적이지만 정도 되게 많고 마음이 약한데, 나도 그렇다. 연기를 하면서 내 안의 동미를 꺼내 보이면 되는 거다. 어떤 역할을 맡아도 내 안에 그 캐릭터가 있다고 생각한다.
난 원래 내 캐릭터가 정준에 가깝다. 그래서 날 아는 사람들은 크게 놀라워하진 않고 이제 니 모습을 찾았구나 한다(웃음). 그 동안 묵직한 역할들을 주로 맡았는데, 그건 내 목소리가 중저음이라 그랬던 거 같다. 정준이는 정말 편하게 하고 있다. 같이 놀다가 여기까지 온 거 같다. (백민정을 보며) 그렇지 않나? 특별한 고민을 한 기억이 없다(웃음).

극중 정준의 머리띠 패션은 본인이 고안한 건가.
나는 캐릭터의 외형적인 이미지부터 형성하고 안으로 들어가는 경향이 있다. 배우가 천의 얼굴이라고도 하는데 천의 얼굴이 솔직히 어디 있나. 내 목소리고 내 얼굴인데. 어느 정도 한계는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작품은 첫 등장부터 ‘걔가 걔야?’라는 소리를 듣고 싶었다. 그래서 머리띠도 처음부터 하겠다고 했고, 외모 자체를 정준화 시켰다.



[천사의 발톱] 때보다 약간 체중이 늘어나 보이는데, 일부러 그런 건가.
이건 일부로 늘린 게 아니다. 그냥 걔(정준)가 하고 다닐 법하게 하고 다니다 보니 이렇게 됐다(웃음). 또 별로 뺄 이유를 못 느끼고 있고. 오히려 조금 더 통통하면 귀여울 거 같지 않나(웃음). 천사의 발톱 때도 일부러 살을 빼지 않았다. 주로 캐릭터가 하고(입고) 다닐 법한 스타일을 일상에서도 한다. 그러다 보면 일상에서 모습도 극중 캐릭터와 비슷해 진다. 다음 작품에서는 운동선수 역할을 할 거 같다. 그땐 체중을 많이 줄일 예정이다.

[싱글즈] 주인공들은 29살이다. 각자 29살은 어땠나.
29살에서 30살로 넘어갈 때 주위 사람들이 이제 늙었다면서 놀렸었다. 후배들은 30살이 된다고 자정에 축하포를 터트려 주기도 했는데, 그땐 그게 슬퍼서 울었다. 서른인데 남자도 없고 이게 뭔가 하면서(웃음). 그런데 시간이 지나고 나니까 20대보다 30대가 훨씬 더 좋은 거다. 일 적인 면에서나 인간 관계에서나 더 당당해 지고 자신 있어졌다. 20대에는 열심히 하는데 갈피를 못 잡고 방황을 한 거 같다. 지금이 훨씬 행복하고 좋다.
나도 30대가 더 좋다. 사실 난 아직 만으로 29살이다. 생일이 안 지났으니까(웃음). 남자 나이 29살이면 혼란이 엄청나다고 하는데 진짜 그렇다. 장남으로 부모님을 모셔야 한다는 생각도 부쩍 든다. 그런데 이건 뭐 내 앞가림도 못하겠고...일은 잘 풀리지 않고…그랬다. 그래서 29살부터 뮤지컬 오디션을 보기 시작했다. 누나(백민정)가 출연했던 겨울나그네, 누나가 출연했던 베르테르, 누나가 출연했던 사랑은 비를 타고… 오디션 봤다 다 떨어졌다(웃음).
백  그러고 보니 전부 같이 공연할 뻔 했네(웃음). 그 때도 떨어졌다기 보다 본인 역할이 마음에 안 차서 포기한 걸로 알고 있다.
참 덧붙여 말하는데 난 뮤지컬 신인이다. 2002년 인당수 사랑가 때문에 데뷔 6년차 배우라고 하시는 분이 있다(웃음). 정확히 보면 그 작품은 연극적인 요소가 강하다. 데뷔작은 지킬 앤 하이드라고 보는 게 맞을 거다.

정준 같은 친구가 있다면 어떨 거 같나.
나는 남자랑 여자랑 친구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정말 친한 친구가 되려면 한쪽에서 약간이라도 ‘감정’이 있어야 가능하다고 본다. 나는 정준이 같은 친구가 있으면 좋을 거 같다. 애인한테도 말 못하는 이야기를 털어 놓을 수 있지 않을까. 난 헤어진 남자 친구한테 연애 상담을 한 적도 있다. 가족보다 친구보다 날 더 잘 아니까. 물론 시간이 많이 지나야 가능하다.

극 중 동미는 술 때문에 사고(?)로 친구의 아이를 갖게 됐다. 동미 입장이라면 어떻게 했을 거 같나.
이건 캐릭터 분석할 때도 고민한 문제다. 만약 술을 먹고 그랬다면 다음날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행동할 거 같다. 그냥 아예 기억에서 지워 버리는 거다. 나름 소심해서 그렇다
이렇게 소심한데 만약 아이가 생긴다면 과연 낳고 키울 수 있을까….동미처럼 당당하게 싱글맘으로 편견을 이기면서 키울 수 있까... 솔직히 모르겠다. 자신 없다. 그런데 누가 그랬다. 안 생겨봐서 그렇다고(웃음).
김 그런데 동미가 진짜 쿨한 건진 모르겠다. 어차피 아이를 낳을 거 아닌가. 서로 안 볼 사이도 아니고. 또 지혜 성격을 봤을 때 정준이를 못 견디고 떠날 거 같다. 그러면 나난이 가만히 있겠나. 나난이 입이 묵직한 아이가 아니거든. 극이 계속 진행된다면 결국 정준은 동미한테 갔을 거고, 2년 안에 합방하지 않을까(웃음). (친한 친구와 사귀는 것에 대해 묻자) 만약 그 상대방이 그렇게 마음에 들었다면 친구가 되기 전에 사귀든지 깨지든지 할거다(웃음).
그러고 보니 도현씨 여자친구 정말 이쁘다.
김 갑자기 화제가 왜 이러나(웃음). 누난 완전 소심하고 여리다. 종이로 말하면 한지다. 물 한 방울 떨어지면 스륵 구멍난다. 관객들이 ‘언니 너무 섹시해요, 멋져요’하면 솔직히 뒤에서 웃는다.

배우로서 상대방을 말한다면.
김도현씨야 정말 연기도 잘하고 성실해서 기대되는 유망주다. (김도현을 보며) 이정도면 되지(웃음)?
왜 그래 누나. 거짓말 같잖아~ 백민정씨야 말로 두말 하면 잔소리일 정도로 훌륭한 배우시다. 배울 게 많다. 이건 거짓말 아니다(웃음).



글 : 송지혜(인터파크ENT 공연기획팀 song@interpark.com)
사진 : 김민주(minjuus@gmail.com)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