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홀릭뮤지컬 루나틱의 김법래

작성일2005.07.23 조회수11357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내 모습이 니 모습이야’
또 다른 변신의 정상인


내가 그를 만났던 기억이 있는 건 200년도에 올려졌던 뮤지컬 < 포기와 베스 >를 소개하는 KBS예술극장에서였다. 굵직한 저음으로 베이스의 풍부한 목소리를 보여 주었던 그도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이 < 포기와 베스 >라고 이야기한다.
“아무나 할 수 없는 뮤지컬이라고 생각했어요. 다리가 불편한 장애 역할이 힘들었죠. 그런 만큼 애정을 참 많이 쏟았던 작품이었죠.” 그가 신인 때 < 포기와 베스 >에서 그는 주인공을 맡아 열연한 기억이 난다. 그는 <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 < 아가씨와 건달들 >, < 유린타운 > 등 많은 작품에 주요한 배역을 소화해 내고 있었다.

< 루나틱 - 홀릭뮤지컬 >은 초연 때부터 50-60번 관람을 했다고 한다. 문화일보홀에서 시작할 때부터 보았으니 많이 본 셈이다. 우선 < 루나틱 ? 홀릭 뮤지컬 >은 재미있었다는 기억을 가지고 있었다. 짜임새도 좋았고, 음악도 좋았다고 한다. < 루나틱 - 홀릭 뮤지컬 >에 대한 애정이 있었다고 한다. < 아가씨와 건달들 >을 하고 있을 때, 주원성과 김선경이 함께 < 루나틱 - 홀릭 뮤지컬 >를 하자고 할 때 두 말 없이 하겠다고 나섰다. 평소에 정상인에 대해서 매력을 느꼈던 그가 2년 만에 바로 그 역을 하고 있는 것이다.
“정상인이 객석에서 나오는 것도 생뚱 맞죠. 그런데 배우로서 보았을 때 참 매력적이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었어요.” 정상인의 노래를 입에 달고 다니던 그가 정상인의 역을 직접 자신의 캐릭터로 만들어 관객들에게 유감없이 그의 매력과 함께 발산하고 있다.

김법래는 경희대학교 성악과를 졸업했다. 고등학교때 막연히 연예인이 되고 싶었단다. 전공이 성악이다 보니 오페라 무대가 김법래의 주 무대였다. 학교 선배의 권유로 아르바이트 겸 해서 배우 오디션을 봤다. 그런데 8개월 만에 뮤지컬 대상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받은 것이다. 뮤지컬이라는 것이 힘든 연습, 노력, 땀의 대가로 그 무대를 허락 받는다는 것이 멋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뮤지컬을 계속하게 되었다고 한다.

학교를 다닐 때에는 성악과라기 보다는 체대생으로 오해를 많이 받았다고 한다. 그도 그럴 듯이 덩치도 있는 데다 잘 다듬어진 몸매 때문에 그런 오해를 받을 수도 있겠다 싶다. 그는 학교 때 테너였다. 그런데 지금은 베이스의 음역까지 넘나들고 있다. 김법래는 가지고 있는 소리가 풍부하고 소위 말하는 ‘울림통’이 좋다. 거기에 그만의 스타일 연기가 녹아 들어 심금을 울리는 영혼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이 아닐까 싶다. 노래도 대사라고 봐야 한다. 그러기 때문에 그는 사람들에게 노래만 잘하는 뮤지컬 배우가 아니라 연기자 김법래로 지칭하는 이유일 것이다.

다시 <루나틱 - 홀릭뮤지컬 >로 돌아와서 < 루나틱 - 홀릭뮤지컬 >의 장점을 그에게 질문했다.
“< 루나틱 ? 홀릭뮤지컬 >은 음악이 장점입니다. 노래가 정말 좋아요. 뮤지컬 드라마 < 고무신을 꺼꾸로 신은 이유에 대한 상상 >, < 내 인생의 꽁깍지 >등의 음악을 맡았던 권오섭씨가 맡았거든요. 그래서 그런지 노래들이 귀에 쏙쏙 들어와요.” < 루나틱 - 홀릭뮤지컬 >의 장점의 첫 번째로 음악을 손꼽았으며, 스토리가 지루하지 않다고 한다. 그가 통상 5-60번을 관람했고 지금은 매 회 공연을 모두 관람하고 있는데 볼 때마다 지루하지 않고 재미있다고 한다. 그래서 그는 마냥 웃고 즐긴다고 한다. 다른 배우들은 객석에서 가끔 모니터를 부탁하지만 전혀 하지 못한다고 한다. 웃고 즐기는데 모니터를 할 수 없었을 것이다. 그리고 또 하나의 장점은 배우들의 호흡이라고 한다. 연륜의 차이가 많이 나는 선배와 후배들의 호흡이 서로 맞추고 보충하고 막아주는 것이 든든하다고 한다.

차기 작품은 박해미와 함께 < 뮤지컬 카르멘 >을 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고 한다. 그리고 드라마에도 출연하게 된다. 드라마시티에 뮤지컬 드라마를 촬영하고 있다. 조승우의 누나 조서연, 박준면과 함께 출연하게 되는 ‘다함께 차차차’를 촬영하고 있다. 이 방송은 7월말에 방영될 예정이다.

그의 꿈은 제작도 하고 싶고, 극장을 만들고 싶고, 창작 뮤지컬도 만들고 싶다 한다. 한국에 스테이지 쿼터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그는 이야기한다. 창작물이 많이 만들어 져야 하는데 외국에서 들여오는 것을 자제해야 하지 않은가 생각한다고 한다. 공감대가 형성되는 이야기와 쉽게 갈 수 있는 뮤지컬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단다.

초등학교 1학년인 아들 동우에게 일이 바뻐 매일 놀아주지 못했던 게 맘에 많이 걸린다고 한다. < 아가씨와 건달들 >과 < 루나틱 - 홀릭뮤지컬 > 사이에 동우와 많이 놀아주게 되어서 기쁘다고 한다. 동우가 뮤지컬 배우가 되고 싶어하면 적극적으로 밀어주고 싶어하는 자상한 아빠이다.

< 루나틱 - 홀릭 뮤지컬 >을 그는 마음 푹 놓고 가볍게 보았으면 좋겠다고 말한다. 배우로 무대를 지키고 울리든 웃기든 관객들에게 되돌려 주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홀릭뮤지컬’ 이라고 말한 이유는 한 번 봐서 ‘짜임새’, 두 번 봐서 ‘그래 뭐’, 세 번 보면 '아’하는 탄성으로 중독성이 깊다. 편하게 와서 보았으면 좋겠다고 한다. 점점 빠져들게 된다. 오셔서 즐길 수 있는 작품이예요.” 그는 오늘도 정상인으로 점점 빠져들게 하고 있다.

---------------------

글 : 이준한(인터파크 공연팀 allan@interpark.com)
사진 : 김형준 (C&Com adore_me@naver.com)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