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배우 오창석, 뮤지컬 ‘붉은 정원’ 추가 캐스팅…4월 18일까지 공연 연장

작성일2021.03.05 조회수1680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제작사 벨라뮤즈㈜가 뮤지컬 '붉은 정원' 공연 연장 소식과 함께 추가 캐스팅을 공개했다.

지난 2월 5일 개막한 뮤지컬 '붉은 정원'의 관계자는 "관객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3주간 공연 기간을 연장하며, 배우 오창석을 추가 캐스팅 했다"고 발표했다.

브라운관과 스크린 등 다양한 분야를 넘나들며 활발히 활동 중인 오창석의 이번 무대는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이후 두 번째 뮤지컬 도전이다.

이성적이고 정중한 작가 빅토르 역으로 합류하게 된 오창석은 “뮤지컬은 늘 도전해보고 싶은 영역이었다. 지난 해 짧게 경험했었던 뮤지컬이 새로운 도전에 대한 자극과 설렘을 주었기에 기회가 된다면 꼭 다시 한번 참여하고 싶었고, 좋은 작품에 합류하게 되어 기쁘다. 탄탄한 원작과 클래식한 음악, 우아한 분위기에 매료되었으며 무엇보다 뛰어난 창작진, 배우들과 함께 하게 되어 기쁜 마음이다. 중간에 투입되는 만큼 많은 부담이 있지만, 오히려 강한 동기부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합류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톨스토이, 도스토예프스키와 더불어 있는 러시아 3대 문호로 불리는 ‘이반 투르게네프’의 소설 『첫사랑』을 각색한 뮤지컬 '붉은 정원'은 ‘사랑’에 대한 감수성을 낭만적으로 표현한 원작의 특성을 그대로 살리며, 시적이고 아름다운 대사를 통한 사랑의 설렘과 열정을 섬세하게 표현한 작품이다.

뮤지컬 '랭보’, ‘쓰릴미’,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믿고 보는 배우 정상윤과 뮤지컬 ‘드라큘라’, ‘베르테르’, ‘다윈영의 악의기원’에서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박은석, 뮤지컬 ‘호프’, ’귀환’, ‘최후진술’의 김순택이 빅토르 역으로, 뮤지컬 ‘닥터지바고’, ‘아이다’,연극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왕복서간往復書簡:십오 년 뒤의 보충수업’의 이정화와 뮤지컬 ‘로빈’, ’니진스키’, ’라루미에르’의 최미소, 신예 전해주가 치명적인 매력의 당차고 도도한 지나 역으로 나서고 있으며, 첫사랑을 통해 사랑의 기쁨과 고통을 느끼기 시작한 소년 이반 역으로 뮤지컬 ‘전설의 리틀 농구단’의 조현우, 곽다인 그리고 연극 ‘렛미인’의 정지우가 무대에 오르고 있다.

뮤지컬 '붉은 정원'에 추가 합류하게 된 오창석은 오는 3월 26일 첫 공연을 목표로 연습에 매진하고 있으며, 공연은 대학로 유니플렉스 2관에서 4월 18일까지 만날 수 있다.

+ 뮤지컬 '붉은 정원' 티켓예매 ☞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kwave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