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 공연의 감동…온라인 중계로 이어간다!

작성일2021.03.04 조회수1960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이 지난 2월 28일 유종의 미를 거두며 성공적으로 폐막했다.

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은 작년 개최된 제 4회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 남녀신인상 수상을 포함하여 총 11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제8회 예그린어워드에서 앙상블 상을 수상했고, 올해 진행된 제 5회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도 작품상, 안무상, 남우신인상까지 총 3관왕을 차지한 작품이다. 희망찬 내용과 탄탄한 작품성으로 관객들의 입소문을 제대로 타 두터운 팬 층을 자랑하는 이 작품은 올해도 많은 관객들의 박수와 함께 폐막했다.

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를 제작한 PL엔터테인먼트 송혜선 대표는 "제작사에서 굳은 결심으로 공연을 지속하더라도 현실적인 여건 상 공연 관람이 어려웠던 분들이 있었을 거라 생각한다. 그래서 각자의 공간에서 관람할 수 있는 온라인 후원 라이브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무대에서 전하던 세상을 향한 외침을 이제는 안방에도 그대로 전할 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의 온라인 후원 중계에는 지미집 카메라 2대를 비롯해 총 10대의 카메라가 동원됐다. 사전에 모든 스태프들이 촬영에 최적화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섬세한 노력을 기울였으며, 후반 작업까지 심혈을 기울여 공들인 결과는 공연장의 생동감을 그대로 화면에 담아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극의 시작을 알리는 ‘시조의 나라’에서는 배우들의 미세한 표정의 변화, 눈빛과 손짓 하나하나를 모두 화면에 담아 몰입감을 높이고, ‘놀아보세’, ‘이것이 양반놀음’과 같이 관객들의 신명을 돋우는 장면들은 화려한 카메라 워킹으로 더욱 신바람을 일으키게 한다. 특히 장면 연출을 극대화 시키는 조명은 때로는 달과 구름이 되어 인물들의 고뇌의 깊이를 더해주고, 때로는 사방에서 날카롭게 뻗어 캐릭터 간의 갈등을 심도 있게 그려주기도 한다. 무대를 한 눈에 볼 수 없어 자칫 공연장에서 놓칠 수 있는 조명 예술을 아름답게 담아 낸 것은 이번 영상 중계의 백미라 할 수 있다. 더불어 극의 흐름에 따라 전체 무대를 봐야 할 장면과 클로즈업으로 봐야 할 장면 등 편집 디테일을 살렸다.  

후원 중계는 네이버TV ‘PL엔터테인먼트’ 채널에서 일정 금액을 후원하면 관람할 수 있다. 판매 오픈 일인 3월 8일 14시부터 공연 당일인 3월 28일 21시까지 구매할 수 있으며, 해당 중계 서비스는 3월 28일 19시부터 이용 가능하지만 당일 자정까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 21시 30분까지만 접속한다면 전 막을 관람할 수 있는 셈이다. 

온라인 후원 중계에는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으로 남우신인상, 여우신인상을 나란히 수상한 양희준, 김수하가 ‘단’과 ‘진’으로 출연한다. 또한 초연부터 꾸준히 작품에 참여해오고 있는 ‘홍국’역의 임현수, 십주 역의 이경수와 장재웅, 정선기, 정아영이 골빈당으로, 엄씨 역의 김승용, 안무감독이자 임금으로 출연하고 있는 김은총, 홍국의 심복인 조노 역할의 심수영, 작품의 흥을 더해주는 백성들 역할에 김재형, 노현창, 황자영, 민소영, 류연진, 임상희 등 올해 무대에 선 배우들이 중계에 얼굴을 비춘다.

한편 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 온라인 중계는 일반 공연 관람권을 2만 5천원에, 관람권을 포함해 온라인 중계에 한정 판매되는 뱃지 패키지는 3만 4천원, 공연의 준비 시간부터 무대 위, 뒷 모습까지를 다양하게 촬영한 미공개 사진으로 구성된 120페이지 가량의 포토북 패키지를 4만원에 판매한다.

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은 시조가 국가 이념인 상상 속의 조선에서 역모 사건으로 시조 활동이 금지되면서 자유도 행복도 잊은 채 살아가는 백성들의 이야기이다. 이렇게 암울한 시대 속, 모종의 이유로 15년 만에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조선시조자랑이 열리게 되고, 탈 속에 정체를 감추고 양반들의 악행을 파헤쳐 행복한 세상을 만들고자 조직된 비밀시조단 골빈당은 이것을 기회 삼아 조선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키고자 하는 내용을 담았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PL엔터테인먼트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