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희망·치유의 목소리 담았다...목소리 프로젝트 2탄 음악극 '섬:1933~2019' 금일 개막

작성일2019.07.05 조회수1972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목소리 프로젝트(박소영, 이선영, 장우성)와 우란문화재단(이사장 최기원)이 지난해 선보인 음악극 '태일'에 이어 또다른 음악극 '섬:1933~2019'를 금일(5일) 무대에 올린다.


목소리 프로젝트 2탄 음악극 '섬:1933~2019'는 1966년부터 40여 년간 소록도에 머무르며 한센인들을 위해 헌신했던 실존인물 마리안느와 마가렛의 삶을 조명한다. 극은 각종 문헌과 소록도 주민들과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두 여성의 삶을 비롯해 당시 소록도로 강제 이주당해 억압 속에 살았던 한센인들의 이야기, 그리고 오늘날 세상과 담을 쌓고 살아가는 2019년 서울 발달장애아동 가족들의 이야기를 함께 그려낸다. 이번 극은 마리안느와 마가렛을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하는 서명이 2017년부터 시작해 100만 달성을 목전에 둔 가운데 더욱 뜻깊은 작품이 될 예정이다.


목소리 프로젝트 1탄 '태일'이 사료로 남아있던 전태일의 실제 육성과 글을 바탕으로 그의 생각을 전해 울림을 줬다면, 이번 음악극 '섬:1933~2019'은 마리안느와 마가렛의 육성이나 회고보다는 주위사람들의 증언을 중심으로 이뤄진다. 제작진은 1933년부터 2019년까지 80년에 걸쳐 펼쳐지는 이 극에서 한센인과 장애아동들의 평범한 삶을 보여주며 현재까지 변치 않는 사회적 차별과 편견, 그리고 희망과 치유의 메시지를 담아낼 것이라고.


음악의 사용에 있어서도 출연 배우가 배역에 대해 직접적으로 설명하는 솔로곡을 배제하고 합창이 주로 이어지는 가운데 1930년대는 노동요나 구전민요를 차용하고, 1960년대에는 종교적인 성스러움이 더해진 경건한 느낌의 음악으로 시대적 특징을 표현했다.


이번 공연에서는 배우 정운선이 30년대의 한센인 백수선과 60년대의 마가렛을 연기하고, 백은혜가 마리안느와 2019년 발달장애아동을 키우는 엄마 고지선으로 분한다. 이외에도 권동호, 김대웅, 박란주, 신창주, 이선근, 이아름솔, 이현진, 임규형, 정소리, 차용학이 방대한 세월과 공간을 아우르는 30명 이상의 배역들을 소화하며 다양한 목소리를 들려준다.


우리가 기억해야 할 실존인물의 목소리를 동시대의 목소리로 확장해 희망과 치유, 용기와 사랑의 메시지를 전할 목소리 프로젝트 2탄 음악극 '섬:1933~2019'는 금일(5일)부터 21일까지 우란문화재단 우란2경에서 펼쳐진다.


글: 박인아 기자(iapark@interpark.com)
사진: 프로스랩 제공

음악극 '섬:1933~2019' 예매하기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