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프랑스 정통 클래식의 아름다움을 만나보자, <페스티벌 오원>

작성일2016.08.17 조회수2124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예술의전당이 한불수교 130주년을 기념해 한불 문화예술 교류축제 <페스티벌 오원(Festival Owon)>을 개최한다.
 

이번 축제는 한국과 프랑스 양국의 문화예술을 함께 접하고 교류하는 자리로, 2011년부터 올해로 6회째 양국에서 열리고 있다. 연세대 교수이자 첼리스트인 양성원이 예술감독을 맡아 활약 중이다.
 

주요 축제는 오는 9월 3일부터 5일까지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열린다. 3일에는 어린이 관객을 위한 <패밀리 패키지>와 <앙리 뒤티외 탄생 100주년 스페셜 콘서트>, 가브리엘 포레의 명작을 모은 <포레 체임버 시리즈>가 펼쳐진다. 4일에는 관현악의 대가인 모리스 라벨의 작품을 모은 <라벨 체임버 시리즈>와 <샹송 콘서트>, 영화 속 클래식 명곡을 돌아보는 <시네마 콘서트>가 이어지고, 5일에는 음악다큐멘터리 <시간의 종말>과 함께 메시앙의 '시간의 종말을 위한 사중주' 등이 연주된다.
 

이번 공연에는 첼리스트 양성원과 그가 속한 트리오 오원을 필두로 국내외 정상급 연주자들이 대거 참여한다. 바이올리니스트 올리비에 샤를리에, 피아니스트 엠마뉘엘 슈트로세, 모딜리아니 콰르텟, 앙상블 시락, 바이올리니스트 양성식이 출연하며, 피아니스트로는 드니 파스칼과 임수연, 이형민이, 첼리스트로는 안느 가스티엘과 이정란이 참여한다. 이와 함께 플루티스트 이주희, 클라리네티스트 채재일, 메조 소프라노 마리-폴 밀론느, 드러머 브뤼노 데무이에르, 아코디어니스트 파스칼 팔리스코가 함께한다.
 

<페스티벌 오원>은 8월 25일부터 26일까지 세종체임버홀, 8월 26일부터 28일까지 여수 예울마루, 8월 29일부터 31일까지 부산 영화의전당, 8월 31일 명동성당, 9월 2일 서울 페리지홀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글: 박인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iapark@interpark.com)
사진: 예술의전당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