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응답하라 8090… 2018 ‘젊음의 행진’의 새 넘버는?

작성일2018.03.29 조회수1090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11주년 맞은 8090 주크박스 뮤지컬
'그대에게' 대신 '마지막 승부' 삽입해 새단장
세번째 출연 신보라 "몰입감 남달라"
사진=뮤지컬 ‘젊음의 행진’의 한장면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올해로 11주년을 맞은 뮤지컬 ‘젊음의 행진’이 새단장을 하고 8090 관객을 찾는다.

‘젊음의 행진’의 심설인 연출은 28일 서울 중구 흥인동에 있는 충무아트센터에서 “새로운 시즌을 맞아 ‘그대에게’ 대신 ‘마지막 승부’, ‘깊은 밤을 날아서’ 대신에 ‘장미빛깔 그 입술’을 삽입한 게 가장 큰 변화”라며 “‘젊음의 행진’을 대표하는 곡이나 마찬가지였던 곡을 대신하는 만큼 심혈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심 연출은 “올해는 극장이 더 커지고 더 많은 관객 앞에서 공연을 한다”며 “춤과 노래로 관객에게 흥을 불어넣고 추억으로 행복을 드리겠다”고 각오했다. 그는 2015년부터 ‘젊음의 행진’의 연출을 하고 있다.

‘젊음의 행진’은 90년대 대표적인 만화 캐릭터인 ‘영심이’를 각색해 1980~90년대에 유행한 히트곡으로 넘버를 구성한 주크박스 뮤지컬이다. 서른여섯 살을 맞은 오영심이 왕년의 하이틴 스타인 형부와 ‘젊음의 행진’ 콘서트를 준비하다 학창시설에 자신을 좋아한 왕경태를 만나 추억을 떠올리는 이야기다. 배우 신보라와 김려원이 오영심을 연기하며 강동호와 김지철이 왕경태를 번갈아 맡는다.

주크박스 뮤지컬을 앞세운 만큼 다양한 곡을 한 무대에서 즐길 수 있다. 박미경의 ‘이유같이 않은 이유’를 시작으로 지누션의 ‘말해줘’, 윤시내의 ‘공부합시다’, 터보의 ‘Love is..’, 유승범의 ‘질투’, 엄정화의 ‘초대’, 이상은의 ‘언젠가는’ 등 서른 일곱 곡을 이야기에 녹였다.

신보라는 ‘젊음의 행진’으로 뮤지컬 배우로 데뷔해 세 번째 시즌을 맞았다. 그는 “과거 했던 실수를 만회할 기회를 얻는 주인공 영심이가 점점 더 부러워진다”며 “이번 작품을 통해 주변에 가까운 사람들을 더 챙기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무작정 열심히 했고 두 번째에는 잘해보고 싶은 욕심이 들었는데 이번에는 몰입감이 남다르다”며 “계속 성장을 하는 듯하다”고 좋은 무대를 약속했다.

‘젊음의 행진’은 5월27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한다.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모바일 투자정보 ‘투자플러스
▶ 실시간 뉴스와 속보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MP트래블러Ⅱ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3.0’ | ‘이데일리 본드웹 2.0
▶ 증권전문가방송 ‘이데일리 ON’ 1666-2200 | ‘ON스탁론’ 1599-2203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