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때론 섹시하게 때론 동심으로…뮤지컬콘서트, 주제를 알다

작성일2017.12.18 조회수2172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중구난방' 갈라음악에서 벗어나
'테마 뮤지컬콘서트' 속속 등장
디즈니곡 퍼레이드 '12월의 선물'
팬텀싱어 내세운 '펠리스 나비다'
섹시男 모임 '섹시동안클럽'까지
대중에 다가가는 다양한 시도…
뮤지컬만큼 비싼 티켓값은 과제
(사진 위 왼쪽부터) ‘섹시동안클럽’ 김대종·최수형·조순창·최민철·양준모·문종원. (아래 사진 왼쪽부터) ‘12월의 선물-렛잇고’ 공연에 출연하는 마이클 리·박혜나·이지혜(사진=PL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공연으로 풍성한 연말연시를 맞아 뮤지컬 콘서트도 성황이다. 특히 기획이 돋보이는 뮤지컬 콘서트가 대거 등장했다.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리는 ‘펠리스나비다’와 ‘12월의 선물’이다. 뮤지컬배우들이 중구난방 무대에 올라 노래만 부르던 ‘열린 음악회’식의 갈라 콘서트에서 벗어나 특정 테마를 내세워 꾸미는 무대다.

◇롯데엔터테인먼트의 3色 뮤지컬 콘서트

그동안 뮤지컬 투자 및 공연장 운영을 주로 해온 롯데엔터테인먼트가 두 공연의 기획을 직접 맡았다. ‘펠리스나비다’는 뮤지컬배우 매니지먼트 회사인 블루스테이지, ‘12월의 선물’은 뮤지컬 제작사 오디컴퍼니와 공동으로 제작한다. 윤세인 롯데엔터테인먼트 공연팀 과장은 “뮤지컬 소재의 콘텐츠를 보다 다양하게 선보인다면 뮤지컬 시장 저변 확대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생각으로 마니아부터 일반 관객까지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콘서트를 준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펠리스나비다’(22일 롯데콘서트홀)는 팬층이 두터운 남자 뮤지컬 12명을 전면에 내세운다. 마니아의 지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강필석·김재범·임병근·정원영을 비롯해 JTBC ‘팬텀싱어’ 시즌1과 시즌2에 출연해 대중적으로 이름을 알린 고훈정·기세중·박강현·박유겸·배두훈·백형훈·이충주·조형균이 한 자리에 모인다. ‘프리실라’ ‘위키드’ 등 뮤지컬 넘버부터 크리스마스 캐럴까지 다양한 레퍼토리를 선보인다. ‘팬텀싱어’ 멤버들의 듀엣·트리오·콰르텟 무대도 만날 수 있다.

‘12월의 선물’(24·25일 롯데콘서트홀)은 세 차례 공연을 각기 다른 주제로 선보인다. 마니아부터 가족·연인 등 일반 관객까지 모두 즐길 수 있는 공연이다. 24일은 ‘썸원 라이크 유’라는 제목으로 ‘오페라의 유령’ ‘레미제라블’ ‘미스 사이공’ 등 뮤지컬 대표작 넘버를 선보인다. 민우혁·박지연·정선아·최현주와 소프라노 김순영·바리톤 이응광이 출연한다.

25일은 ‘렛 잇 고’와 ‘디스 이즈 더 모먼트’라는 제목으로 두 차례 공연한다. 마이클 리·박혜나·이지혜가 출연하는 ‘렛 잇 고’는 디즈니 명곡으로 꾸미는 무대다. 박은태·김선영·조정은·전미도가 출연하는 ‘디스 이즈 더 모먼트’는 ‘지킬 앤 하이드’ ‘드라큘라’ ‘닥터 지바고’ 등 오디컴퍼니 작품 속 유명 넘버를 선보이는 자리다.

이번 공연에는 ‘롯데엔터테인먼트 윈터프로젝트’라는 이름이 붙어 있다.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앞으로도 뮤지컬 콘서트를 브랜드 공연처럼 이어갈 계획이다. 윤 과장은 “시즌별로 다른 제작사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뮤지컬 콘서트를 여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면서 “이번 공연이 자리를 잘 잡는다면 보다 재미있는 뮤지컬 관련 콘텐츠가 나올 것이라는 기대가 있다”고 말했다.

섹시동안클럽의 ‘2017 서울 스타라이트 뮤지컬 페스티벌’ 공연 장면(사진=PL엔터테인먼트).


◇뮤지컬배우가 기획까지 도맡기도

제작사가 아닌 뮤지컬배우들을 중심으로 준비한 뮤지컬 콘서트도 있다. 최민철·최수형·문종원·양준모·조순창·김대종이 출연하는 ‘섹시동안클럽 콘서트-일곱 가지 유혹’(내년 1월 12~13일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이다.

팀 이름인 ‘섹시동안클럽’은 ‘20년 넘게 항상 같은 얼굴인 섹시한 남자들의 모임’이라는 뜻이다. 지난 2010년 최민철과 조순창을 주축으로 모여 팀을 결성했다. 그동안 뮤지컬 축제를 통해 몇 차례 무대를 선보였던 이들은 올해 ‘2017 스타라이트 뮤지컬 페스티벌’에 출연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번 공연은 가수들의 단독 콘서트처럼 배우들이 기획과 콘셉트, 공연 내용까지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면서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홍보를 맡은 오픈리뷰의 문정은 실장은 “배우들이 직접 셋리스트를 정하는 등 의욕적으로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기존 갈라콘서트 같은 형식에서 벗어나 배우들이 주체적으로 나서는 색다른 뮤지컬 콘서트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뮤지컬 관심 높이기 위한 다양한 시도

이처럼 올해 유독 뮤지컬 콘서트가 풍성한 이유는 뮤지컬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높이기 위함이다. 뮤지컬 시장은 호황이 아니지만 그렇기에 보다 다양한 시도로 시장을 확대하기 위해 뮤지컬 콘서트를 선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문 실장은 “뮤지컬을 대중에게 보다 알릴 수 있다는 점에 뮤지컬 콘서트의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뮤지컬배우들이 ‘팬텀싱어’ ‘불후의 명곡’ ‘복면가왕’ 등 TV 프로그램을 통해 대중적인 인지도를 얻게 된 점도 뮤지컬 콘서트가 성황인 이유로 꼽힌다. 지혜원 경희대 문화예술경영학과 교수는 “올해 뮤지컬시장 상황은 많이 힘들었지만 그럼에도 뮤지컬 콘서트가 다양하게 열리고 있는 것은 그만큼 뮤지컬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라면서 “‘12월의 선물’처럼 일반 관객까지 염두에 둔 기획은 뮤지컬 콘서트의 변화를 보여줘 흥미롭다”고 분석했다.

아쉬운 점은 뮤지컬 콘서트도 뮤지컬 못지않게 높은 티켓 가격으로 대중이 접하기 어려울까 우려되는 것이다. ‘펠리스나비다’와 ‘12월의 선물’은 일반 뮤지컬 공연과 비슷한 최고가 14만원으로 티켓 가격이 책정됐다. 지 교수는 “뮤지컬 콘서트는 일반 관객에게 뮤지컬의 이해도를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면서 “관객 저변 확대에 기여하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티켓 가격을 낮출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모바일 투자정보 ‘투자플러스
▶ 실시간 뉴스와 속보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MP트래블러Ⅱ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3.0’ | ‘이데일리 본드웹 2.0
▶ 증권전문가방송 ‘이데일리 ON’ 1666-2200 | ‘ON스탁론’ 1599-2203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