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예술의전당’ 대관료 인상 유예, 계약금 인하 등 예술계 지원 단행

작성일2022.01.05 조회수5059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예술의전당(사장 유인택)은 새해를 맞아, 코로나 19 발생 3년 차로 접어드는 2022년에도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연예술계의 위기 극복에 힘을 보탠다. 

예술의전당은 2022년도 공연장 대관료 인상 적용을 1년 간 유예한다고 지난 1월 4일(화)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예정되어 있던 오페라하우스와 음악당의 7개 공연장에 대한 기본대관료 5% 인상분은 청구되지 않는다. 예술의전당은 대관자에게 부과되던 계약금도 기존 기본대관료의 30%에서 10%로 대폭 인하하였다. 

유인택 사장은 "코로나 여파로 예술의전당도 큰 적자를 기록하며 재정 상황이 녹록치 않지만 국가대표 공공예술기관으로서 공연예술계의 회생 노력에 동참하고자 어려운 결단을 내렸다"고 밝히고 "코로나 위기의 전환점이 될 올해, 공연장 사용 기회를 늘려 보다 많은 예술인에게 무대를 돌려줄 방안도 다각도로 모색 중"이라고 말했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예술의전당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