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뮤지컬 배우 윤형렬, 김환희 ‘블루스테이지’ 전속 계약 체결

작성일2021.12.29 조회수6882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금일(29일) 엔터테인먼트사 블루스테이지는 "뮤지컬배우 윤형렬, 김환희와 전속 계약을 체결, 새로운 식구로 맞이하였다"고 밝혔다.

윤형렬은 2007년 '노트르담 드 파리' 한국어 초연의 콰지모도로 강렬한 데뷔를 한 이래 훤칠한 외모, 독보적인 음색과 장르를 넘나드는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사랑받고 있는 뮤지컬 스타다. 뮤지컬 사상 고난도의 음악으로 손꼽히는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의 유다를 비롯해 '명성황후'의 홍계훈,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레트 버틀러, '더 데빌'의 존 파우스트 등 수많은 작품에서 폭넓은 스펙트럼의 연기로 존재감을 보여주었다. 최근에는 서울예술단의 창작 가무극 '다윈 영의 악의 기원'의 열연으로 호평을 받았으며 단국대 문화예술학 박사 학위를 취득하며 스스로 발전을 다지고 노력하는 실력파 배우로 인정받고 있다.
 



토니상을 휩쓸며 브로드웨이에서 가장 핫한 뮤지컬 '하데스타운'의 전 세계 최초 라이선스에서 주연 자리를 꿰차며 차세대 뮤지컬 스타로 주목받고 있는 김환희는 2015년 뮤지컬 '판타지아'로 데뷔한 이후, '브로드웨이 42번가'의 페기, '킹키부츠'의 로렌, '빅 피쉬'의 조세핀 등 대형 뮤지컬의 주역을 잇달아 맡으며 두각을 보였다. 또한 2019년 한국뮤지컬어워즈 여자 신인상을 수상한 '베르나르다 알바', 2022년 1월 개최 예정인 한국뮤지컬어워즈 여우 조연상 후보에 이름을 올린 '포미니츠' 등 창작뮤지컬에서도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뚜렷한 이목구비의 사랑스러운 외모, 캐릭터에 활력을 불어넣는 뛰어난 연기와 목소리로 뮤지컬의 블루칩으로 손꼽히고 있다.

블루스테이지는 “두 배우들이 가진 장점과 실력을 십분 더 발휘할 수 있는 버팀목이 되어 공연예술계에서 앞으로도 활발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며, 또한 기존의 소속 배우들과 함께 관객들에게 더 큰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최선을 다해 서포트할 예정이다. 두 배우의 앞으로의 활약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엔터테인먼트사 블루스테이지는 세계적인 뮤지컬배우 마이클리, 브래드리틀과 포레스텔라의 배두훈, 기세중, 임정모 등 차세대 뮤지컬계를 이끌어갈 실력 있는 배우들이 소속되어 있다.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와 '뮤직오브더나잇', '앤드류 로이드 웨버 70주년 기념 콘서트'를 비롯해 '스테이지 콘서트' 시리즈로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의 작품 콘서트, 마이클리를 비롯한 소속 아티스트의 시리즈 콘서트 등 콘서트 제작을 꾸준히 해오고 있으며, 2022년부터는 뮤지컬 작품 제작도 예정하고 있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블루스테이지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