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폐셜테마

"2021년은 우리의 해" 무대를 빛낼 공연계 소띠 스타는?

작성일2021.01.15 조회수4689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2021년 신축년 새해가 밝았다. 소처럼 성실하고 우직하게 무대를 빛낼 빛낼 소띠 배우들을 소개한다. 배우들의 새해 소망은 무엇이며 올해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인지 서면으로 물었다. (Q 1. 새해 소망 / Q 2. 근황&계획)
 



1973년 홍지민
A 1. 새해 소망은 무대에서 관객분들과 마음껏 소통하고 뜨겁게 공연하고 싶습니다. 작년의 힘든 시기를 잘 버틴 만큼 올해 또한 함께 잘 견디고 이겨 내어서 극장에서 여러분을 만날 수 있기를 바라요! 보고 싶은 여러분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A 2. 요즘 아이들과 함께하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노래 연습도 아이들과 함께하고 요리도 함께하고 있어요. 같이 할 수 있는 것들이 많아지니 자연스레 아이들의 행복지수가 높아지는 것 같아요. 어려운 시기일수록 아이들과 함께 행복할 수 있어 감사함을 느끼며 생활하고 있어요. 저는 매년 쓰는 꿈의 노트에 앞으로의 계획이나 하고 싶은 일을 적어놓고 있는데 그 중에서 몇 가지만 소개해볼게요. 첫 번째는 새로운 싱글 앨범 2장 출시, 두 번째는 남편과 함께, 바디 프로필 도전, 세 번째는 단독 콘서트 하기입니다. 이 외에도 하고 싶은 일들은 너무 많아요.(웃음) ‘생각하고 바라보고 행하면 이뤄진다’ 요즘 제가 마음속에 새기는 말인데요. 여러분들도 계획하신 새해의 일들이 이뤄지기 위해서 생각하고. 바라보고. 행하는 2021년이 되시길 바랍니다.
 



1973년 마이클리
A 1. 무엇보다도 올해는 코로나 종식되어 우리 삶이 정상으로 돌아오면 좋겠습니다.

A 2. 소띠 사람들은 일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하는데, 일은 삶에 많은 의미를 부여하는 작업이에요. 저도 올해는 뮤지컬, 콘서트, 영화, 드라마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싶어요. 그리고 상황이 허락된다면 제가 작업했던 나라들을 여행을 하고 싶고요. 그리고 제가 새롭게 설립한 회사의 프로젝트도 준비 중이에요. 이제 예술을 창조할 때예요.
 



1985년 조성윤
A 1. 2021년에는 팬데믹으로부터 알게 모르게 겪어왔던 정신적 육체적 고통이 해소될 수 있는 한 해가 되길 희망하면서 소소하게는 제가 배우로 밀도 있게 도약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A 2. ‘킹스 스피치’를 더욱 소중하게 공연하고 있어요. 어느 작품이나 마찬가지겠지만 이번 작품은 정말 영원히 잊지 못할 거 같아요. 매회 무대에서 걷는 한 걸음 한 걸음 내뱉는 숨조차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어요. 항상 객석을 채워주시는 관객 여러분께 뭐라고 감사 인사를 해야 할지...매번 감동하고 받은 그 감동을 전해드리려 부단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그리고 혼자였다면 이 어려운 순간을 못 버텼을 거예요. 이 짧은 인터뷰를 빌려 함께하고 있는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도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어요.
 



1985년 고상호
A 1. 누구나 같은 소망이지 않을까 싶어요. 올해는 꼭 마스크를 벗고 서로를 볼 수 있는 날이 얼른 왔으면 좋겠어요. 무엇보다도 건강하고 싶습니다. 모두 건강하셔야 해요.

A 2. 소띠 해이니 만큼 열심히 일을 해야죠! 그러려면 체력을 많이 키워야 할 것 같아서 올해 10km 마라톤에 꼭 도전해보고 싶어요. 요즘 무대 위에서 체력이 예전 같지 않다는 걸 느낄 때가 많아서 운동할 것을 찾고 있었거든요. 그러다 달리기에 관심이 생겨서 격일로 5km씩 뛰고 있는데 ‘이 좋은 걸 왜 이제야 시작했나’싶어요. 아직은 초보이지만 점차 거리를 늘려서 꼭 10km 마라톤에 도전해 보고 싶습니다.
 



1985년 김국희
A 1. 내가 하고 있는 이야기에 대해 더욱 신중히 선택하고, 그 이야기 속에서 다양한 모습들을 보여드릴 수 있는 한 해가 되길 소망합니다. 더불어 하루빨리 모두가 일상을 되찾길 기도하고 있어요.

A 2. ‘베르나르다 알바’를 시작으로 많은 분들이 기다려 주셨던 작품들을 준비하고 있어요. "극장을 찾아달라"는 말을 보통처럼 하던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어요.
 



1985년 오소연
A 1. 일상이 어서 빨리 제 사이클을 되찾아서 더 건강하고 활발히 많은 무대에서 관객분들과 소통하고 싶어요.

A 2. 집을 이사한 지 좀 됐는데 일이 바빠서 아직 제가 생각했던 대로 꾸며 놓지 못했어요. 올해 하고 싶은 것은 집을 더 아늑한 공간으로 만들고 저만의 작업실도 집안에 만들어 볼 생각이에요.
 



1985년 이충주
A 1. 그 어떤 것보다 일상으로의 회복이 가장 간절해요. 마스크를 벗고 무대에서 관객들과 함께 소통하며 공연할 수 있는 시간이 너무 그립고 새해에 꼭 관객분들을 직접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A 2. ‘미드나잇’ 이 재개될 수 있다면 정말 좋을 것 같아요. 공연을 몇 번 하지도 못하고 중단이 되었거든요. 한 달 가까이 무대에 오르지 못하고 있어 마음이 아픕니다. 또 방송 예고를 보신 분들도 계시겠지만, 곧 '팬텀싱어’를 통해 오랜만에 '에델라인클랑'으로 인사드리게 될 것 같아요. 하나의 작품과 하나의 프로그램을 끝내고 나면 시간이 훌쩍 가 있을 것 같은데, 작년에 아쉽게 연기됐었던 ‘그레이트코멧’을 올해 꼭 제대로 잘해내고 싶어요.
 



1985년 신성민
A 1. 우선 2020년 경험해보지 못했던 힘든 한 해를 보낸 우리 모두에게 고생했다고 말해주고 싶네요. 올해는 무엇보다 우리의 소중한 일상을 되찾고 더 좋은 작품, 재미있는, 의미 있는 작업들을 하고 싶어요. 다들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A 2. 지금 이 순간 공연을 할 수 있는 것, 보러 와 주시는 관객분들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기적 같은 일이라 생각합니다. 그동안 그 감사함으로 연극 ‘얼음’을 열심히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첫 공연이 올라갔는데 끝까지 아무런 사고 없이 완주할 수 있도록 매 순간 제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싶어요.
 



1985년 소정화
A 1. 새해 소망은 내 감정을 혼란스럽게 하고, 위태롭게 하는 사람은 과감히 보내고 온정적인 인간관계를 유지하고 싶어요. (그래서 못되게 구는 사람한테는 착하지 않기로 다짐 했어요.) 또 올해는 내가 나를 좀 더 들여다 봐주기를 바라고 있어요. 마지막으로 제일 바라는 건 다양하고 새로운 극으로 무대에 서는 것이고요.

A 2. 저는 계획을 세우는 게 계획대로 안되면 스트레스로 오더라고요. 그래서 계획이라기 보다 무엇에 내가 ‘요즘 관심이 있나’, ’뭐가 하고 싶지’?라는 생각을 더 자주 해요. 요즘 불면증 때문에 명상에 관심이 생겼는데 상황이 허락된다면 명상 지도자 자격증을 따고 싶어요. 또 올해의 저를 기억해두는 프로필 촬영도 하고 싶어요.
 



1985년 최재림
A 1. 2021년에는 일단 얼굴이 가볍게 밖에 돌아다니고 싶고요. 올 한해 행복과 건강이 가득하면 좋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계획된 모든 일들이 틀어짐 없이 진행되었으면 좋겠어요.

A 2. 올해도 많은 작업들이 예정되어 있어서 정신적으로, 체력적으로 잘 준비할 계획입니다. 동시에 일 적으로 너무 소비만 되진 않도록 휴식 또한 잘 챙기려고 노력할 겁니다.
 



1997년 곽동연
A 1. 소띠 해인만큼 모두에게 든든하고 평온한 분위기가 가득한 시간이 되길 소망해요.

A 2. 작년에 ‘썸씽로튼’으로 처음 뮤지컬에 도전했었는데요. 어려운 시기에도 보러 와주신 관객 여러분께 다시 한번 마음으로 깊은 고마움을 전하고 싶어요. 올해도 기회가 된다면 연극이나 뮤지컬 무대에서 관객 여러분을 만날 수 있으면 좋겠어요.

글/정리: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제이에스레코드, 블루스테이지, 연극열전, 파크컴퍼니, 피엘케이굿프렌즈, 정동극장,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주)포킥스엔터테인먼트, H&, 소정화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